“한일 위안부 협상, 정치적 합의…법적 구속력 주장 못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이수혁 전 6자회담 수석대표로부터 입당서를 전달받고 있다. 연합뉴스

이수혁 전 6자회담 초대수석대표가 5일 더불어민주당(더민주)에 입당했다. 표창원 전 경찰대 교수와 김병관 웹젠 의장에 이은 문재인 대표의 인재영입 3호다.

이 전 수석은 이날 오전 10시 국회 당 대표실에서 입당 기자회견을 갖고 “대한민국 외교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고 국민의 기대와 요구에 부응하는 국가전략을 마련하는 데 기여코자 더민주에 입당한다”며 “대안적인 통일정책과 외교정책을 수립하고 실행할 수 있는 팀워크를 이뤄낼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최근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피해 당사자의 의견을 반영하지도 않은 채 양국 외교 장관 간에 쫓기듯 서둘러 합의한 것으로, 최종적, 불가역적이라고 선언한 것은 정치적 합의에 다름이 아니다”며 “법적 구속력을 주장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 전 수석은 1997년 주미대사관 참사관 근무 당시 남북한 간 비공식 외교경로인 ‘뉴욕채널’을 최초로 개설한 인물이다. 그는 같은 해 제네바 4자 회담의 성사를 이끌어낸 뒤 1999년 김대중 전 대통령에 의해 외교통상비서관으로 발탁됐고, 2003년 6자 회담 초대 수석대표를 역임했다. 2005년에는 주독일대사를 맡았으며, 2007년 국가정보원 제1차장(해외담당)을 역임하기도 했다.

문 대표는 이날 “이 전 수석 영입은 위안부 문제에 관한 한일 정부 간의 굴욕 합의라는 사상 최악의 외교참사에 대한 대응이 시급하기 때문”이라며 “굴욕적인 위안부 문제에 대한 한일합의 파기, 무효화하는 투쟁에 있어 이 전 수석이 아주 중요한 역할 해줄 것으로 기대를 한다”고 밝혔다.

정재호기자 next8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