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국민 1인당 소비하는 석탄량이 세계에서 5번째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석탄은 대표적인 온실가스 다배출 에너지원이다. ‘탈 석탄’ 체제를 선언한 선진국과 달리 우리나라는 에너지정책에 있어서는 여전히 개발도상국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는 지적이다.

22일 국제에너지기구(IEA)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의 1인당 석탄 사용량은 2.29tce로 집계됐다. 이는 카자흐스탄(3.15tce), 호주(2.66tce), 대만(2.51tce), 남아프리카공화국(2.46tce)에 이어 전 세계 5위였다. tce는 석탄의 열량 단위로, 1톤(t)이 내는 열량을 환산한 단위가 1tce다.

우리나라의 1인당 석탄 사용량은 절대량 기준으로 전 세계에서 석탄을 가장 많이 소비하는 중국(2.07tce)은 물론 주요 석탄 사용 국가인 미국(1.93tce)과 일본(1.30tce) 보다도 월등했다. 특히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평균 1인당 석탄 사용량(1.13tce)의 2배, '탈 석탄' 체제로 전환하고 있는 유럽국가들의 평균치(0.69tce)보다는 3배 이상 높은 수준이다.

주요 OECD 국가들은 1인당 석탄 사용량이 감소 추세에 있지만 우리나라는 오히려 증가하고 있다. 1990년 OECD 회원국의 평균 1인당 석탄 사용량은 1.43tce였으나 2000년 1.35tce, 2010년 1.24tce, 2014년 1.13tce 등으로 계속 줄었다.

반면 한국은 1990년에는 1인당 0.85tce의 석탄을 소비했으나 2014년에는 2.29tce로 연평균 4.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석탄발전은 온실가스 배출의 주범이다. 그린피스에 따르면 석탄은 전 세계 화석연료에서 배출되는 탄소 배출량의 44%를 차지해 모든 에너지원 중에서 가장 많은 탄소를 배출하고 있다.

OECD 국가들은 ‘탈 석탄’을 위해 사용량을 줄이고 있는데, 한국은 오히려 역행해 개도국보다도 더 많은 석탄을 사용하고 있는 셈이다.

문제는 한국의 1인당 석탄 사용량이 앞으로도 증가할 것이라는 점이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가동 중인 석탄발전소의 총 용량은 2만7천338메가와트(MW) 규모다. 정부는 오는 2023년까지 현재 설비의 66% 수준인 총 1만8천144MW의 석탄발전소를 추가로 건설·가동할 예정이다. 이들 발전소가 실제 가동에 들어가면 석탄 소비량은 당분간 계속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박민식기자 bemyself@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