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그로저 트리플크라운 달성, 1라운드 분패 설욕
알림

그로저 트리플크라운 달성, 1라운드 분패 설욕

입력
2015.11.11 20:59
0 0
삼성화재 그로저가 11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5-16 프로배구 남자부 한국전력과의 경기에서 블로킹 5개, 서브득점 4개, 후위공격 7득점 포함 27득점으로 트리플크라운을 기록한 뒤 시상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삼성화재 그로저가 11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5-16 프로배구 남자부 한국전력과의 경기에서 블로킹 5개, 서브득점 4개, 후위공격 7득점 포함 27득점으로 트리플크라운을 기록한 뒤 시상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괴르기 그로저(31ㆍ독일)가 트리플크라운(서브, 블로킹, 백어택 3개 이상)을 작성하며 삼성화재의 연승을 이끌었다.

삼성화재는 11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5~16 NH농협 프로배구 V리그 한국전력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22, 25-17, 25-21)으로 완승을 거뒀다. 4승5패(승점12)로 2연승을 달린 삼성화재는 한국전력(4승5패ㆍ승점11)을 밀어내고 4위로 올라서며 1라운드 분패를 설욕했다. 그로저는 서브 4개, 블로킹 5개, 백어택 7개로 한국 데뷔 후 첫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하며 총 27점을 책임졌다. 류윤식(26)과 이선규(34), 최귀엽(29)도 각각 8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여자부 경기에서는 현대건설이 KGC인삼공사를 3-0(25-19 25-19 25-20)으로 꺾고 6승2패(승점 18)로 단독 선두를 이어갔다. KGC인삼공사를 상대로 지난 1일에 이은 두 번째 셧아웃 승리다. 양효진(26)이 18점을 올렸고 황연주(29ㆍ10점)는 3세트 12-12에서 퀵오픈으로 여자부 프로 통산 1호 3,500점의 주인공이 됐다. 인삼공사는 1승6패(승점 4점)로 4연패에 빠졌다.

허경주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