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스피돔, 예술인의 공간으로
알림

스피돔, 예술인의 공간으로

입력
2015.10.29 18:11
0 0

'자전거 메카' 스피돔의 중앙광장이 젊은 예술인들의 공간으로 변신한다.

국민체육진흥공단 경륜경정사업본부는 오는 31일 스피돔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플리마켓 행사가 열린다. 원래 플리마켓(Flea Market)은 중고물품을 교환하거나 거래하는 장터다. 하지만 최근 우리나라에서 열풍이 불고 있는 플리마켓은 예술가들이 자유롭게 작품을 선보이고 사람들과 소통하는 하나의 문화공간이다.

365일 즐거운 우리가족 놀이터 '광명스피돔은 플레이 돔'이라는 테마로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사전 신청을 통해 선정된 총 46개 팀의 작가가 참가한다.

개장시간은 오후 1시부터 5시까지며 디자인존·푸드존·공연존·이벤트존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이날 판매자들은 천연염색 제품, 피규어, 액세서리, 자수소품, 유아용품 등 핸드메이드 제품에서 마카롱, 수제쿠키, 핸드드립 커피 등 수제 먹거리로 시민들의 발길을 잡을 예정이다.

다채로운 이벤트와 풍성한 볼거리로 준비된다. 피에로가 어린이들에게 각양각색의 풍선을 만들어 주고 스피돔 관련 퀴즈를 맞히는 사람들에게는 기념품과 스피돔 커피숍을 이용할 수 있는 쿠폰을 제공한다. 가족, 연인 참가자들에게는 무료 사진촬영과 인화까지 해준다.

여기에 최근 유명세를 타고 있는 인디밴드'도리토리'와 타고난 감성의 싱어송라이터 '루아민', 공감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그룹'부르지 매일'을 초청해 미니콘서트도 진행한다.

또한 이번 행사 판매자들의 수익금 일부는 본인 의사에 따라 아름다운 가계에 기부금으로 전달된다. 향후 경륜측은 참여 작가들과 매칭 펀드 형식으로 기부금을 조성해 소외계층에 전달하는 등 스피돔 플리마켓을'착한장터'로 운영할 계획이다.

경륜 홍보마케팅 관계자는 "스피돔을 베팅하는 사람들만의 공간이라는 부정적 인식을 해소하고 다양한 계층이 와서 즐기고 소통하는 문화레저의 장으로 인식을 확장하고자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며 "스피돔 광장을 적극적으로 개방해 젊음과 예술, 그리고 생활이 만나는 창의적인 공간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채준기자 doorian@sporbiz.co.kr

채준 기자 doorian@sporbiz.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