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역사교수들, 성명 기자회견 "역사 교육 본질에 위배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서울대 역사교수들, 성명 기자회견 "역사 교육 본질에 위배돼"

입력
2015.10.22 20:35
0 0

22일 서울대학교 국사학과 오수창 교수 등 교수 3명은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신양관에서 사학계열 교수 36명의 입장을 밝히는 성명 기자회견을 열었다.

서울대 역사교수들은 "정부가 '올바른 역사관 확립'을 위해 제작한다는 단일 교과서는 역사교육 본질에 위배되고 교육 자주성, 전문성, 정치적 중립성을 규정한 헌법정신과도 정면 충돌한다"며 국정화 교과서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어 "평화통일과 세계사 교육에 대한 지향을 담지도 않았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대 역사교수들은 사학계열 교수 44명 중 36명의 이름만이 명단에 오른것에 대해서는 "나머지 8명이 연구에 집중한다는 뜻이지 국정교과서 집필에 참여한다는 의미는 아니다"며 "서울대 교수들에게 국정화 작업에 참여해달라는 요구가 현재까지는 없었다"고 전했다.

서울대 역사교수들의 성명 발표 이후 총학생회와 한국사교과서 국정화 저지 서울대 네트워크 역시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화 교과서 철회를 요구했다.

사진=MBN

온라인뉴스팀 onnews@sporbiz.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