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역사교수들 "국정화 강행시 어떤 작업에도 불참"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서울대 역사교수들 "국정화 강행시 어떤 작업에도 불참"

입력
2015.10.22 13:30
0 0

역사 관련 5개학과 36명 성명…서울대 총학 등도 반대 회견

기독교·탈북자 단체 국정화 지지 선언

22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인문대학에서 열린 '역사 교과서 국정화에 대한 서울대학교 역사학 관련 학과 교수들의 입장'발표 기자회견에서 서양사학과 박흥식 교수가 성명서를 읽고 있다. 왼쪽부터 서양사학과 박흥식 교수, 국사학과 오수창 교수, 역사교육과 김태웅 교수. 연합뉴스

서울대 역사 관련 5개 학과 교수들이 국정교과서 제작 강행시 어떤 작업에도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서울대 국사학과 오수창 교수 등 교수 3명은 22일 오전 교내 인문대학 신양관에서 사학계열(국사학과, 동양사학과, 서양사학과, 고고미술사학과, 역사교육과) 교수 36명의 입장을 밝히는 성명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정부가 '올바른 역사관 확립'을 위해 제작한다는 단일 교과서는 역사교육 본질에 위배되고 교육 자주성, 전문성, 정치적 중립성을 규정한 헌법정신과도 정면충돌한다"며 "평화통일과 세계사 교육에 대한 지향을 담지도 않았다"고 비판했다.

전체 사학계열 교수 44명 중 36명이 명단에 이름을 올린 것과 관련해서는 "나머지 8명이 연구에 집중한다는 뜻이지 국정교과서 집필에 참여한다는 의미는 아니다"며 "서울대 교수들에게 국정화 작업에 참여해달라는 요구가 현재까지는 없었다"고 밝혔다.

서울대 총학생회와 한국사교과서 국정화 저지 서울대 네트워크 역시 이날 오전 교내 행정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반성 없이 권력에 아첨하는 서술은 역사가 아니라 신화에 불과하다"며 교과서 국정화 철회를 요구했다.

일부 기독 단체와 탈북자 단체 등은 국정화 지지 입장을 밝혔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와 한국교회연합 등이 참여한 '한국기독교 역사교과서 공동대책위원회'는 이날 오전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역사 교과서 국정화 정책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국정 교과서에 대한민국의 정통성과 발전과정을 바로 기술해야 한다"며 역사문제로 인한 사회적 혼란을 끝내고 국론을 하나로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엽제전우회는 이날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좌편향 교과서 바로잡기 국민대회'를 열고, 북한민주화청년학생포럼, 북한전략센터, 북한민주화위원회 등으로 구성된 탈북단체연합은 프레스센터에서 '남북 교과서 비교분석을 통한 국정교과서 추진 지지 세미나'를 한다.

연합뉴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