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국회의원, 한밤에 지인 수사 중인 경찰 찾아 구설 자초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현직 국회의원, 한밤에 지인 수사 중인 경찰 찾아 구설 자초

입력
2015.10.19 00:41
0 0

오신환 새누리당 의원(서울 관악을)이 늦은 밤 지역구 관할 경찰서를 찾아 조사를 받고 있던 지인을 면회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현직 국회의원이 자신과 관계 있는 인물이 수사 중인 상황에서 경찰서를 직접 찾은 것은 압력으로 비춰질 수 있다는 점에서 구설을 자초했다는 지적이다.

18일 서울 관악경찰서에 따르면 오 의원은 지난 1일 오후 11시 30분쯤 이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던 지역구민 배모(49)씨를 면회하려고 형사과를 방문했다. 배씨는 이날 오후 10시께 관악구 봉천동의 한 노래방을 찾았다가 ‘노래방에서 도우미를 고용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을 막아서고 밀친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었다. 배씨는 이 과정에서 “내가 대통령 자문위원이다”라는 등의 말을 하며 경찰관을 밀쳤고 이에 경찰은 그를 공무집행방해 현행범으로 체포한 것으로 전해졌다. 배씨는 새누리당 당원이고,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자문위원을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오 의원은 배씨가 지구대에서 조사받고 관악경찰서로 이송된 다음 이 경찰서 형사과를 찾아 배씨를 면회하고 당직 형사팀장을 만나고 돌아갔다. 관악경찰서 관계자는 “오 의원이 이미 사건 내용을 알고 왔고 5분 정도 배씨를 면회하고 갔다”며 “압력을 받은 것은 없다”고 밝혔다.

오 의원은 배씨가 개인적으로 친한 지인으로 걱정이 돼 면회를 간 것일 뿐 압력을 행사하러 간 것이 아니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지역구 국회의원이 특정 지인의 사건과 관련해 경찰서를 방문한 것만으로도 수사를 맡은 경찰에는 상당한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어 적절치 못한 처신이라는 지적이다.

정준호기자 junhoj@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