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지지층 결집 외에 학부모 표심도 노렸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與, 지지층 결집 외에 학부모 표심도 노렸나

입력
2015.10.13 17:28
0 0

여론조사서 보수 "국정화 찬성" 높아

학부모 사이에선 세대간 역전 현상

젊을수록 '국정' 선호 응답 많아져

정부와 여당은 학계와 교육계 전반의 강력한 반발에도 불구하고 역사 교과서의 국정화를 밀어붙이고 있다. 전체 여론조사에서도 찬반이 양립하고 있는데 정부 여당의 드라이브는 꺾일 기미가 없다. 때문에 여권이 국정화를 밀어붙이는 동력이 무엇인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여론조사 추이를 보면 역사 교과서 국정화 문제는 전통적 여권 지지층으로 분류되는 보수ㆍ50대 이상에서 국정화에 찬성하는 비중이 높다. 리얼미터가 지난 2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도 20대와 30대에서는 ‘검정’을 선호한다는 응답이 각각 60.3%와 57.3%로 높은 반면, 50대와 60세 이상에서는 ‘국정’을 선호하는 의견이 각각 49.7%와 49.2%로 많았다.

하지만 학부모 여론에서는 ‘세대간 역전현상’이 확인된다. 교육부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 의뢰해 실시한 ‘역사교과서 발행체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초ㆍ중ㆍ고교생 자녀를 둔 학부모 10명 중 6명 가까이(56.1%)가 ‘국정’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눈에 띄는 점은 평균적으로 젊은 학부모일수록 ‘국정’을 더 선호한다고 답한 부분이다. ‘국정’을 선호한다는 응답은 현재 국정 교과서를 쓰는 초등학교 학부모(62.4%)를 정점으로 갈수록 낮아져 중등생 학부모는 55.6%였다. 고등생 학부모는 49.2%로 ‘검정’을 선호한다는 응답(49.4%)보다 오히려 낮았다.

교육과정평과원 여론조사에서 학부모들은 국정화 선호 이유(복수 응답)로 ‘일관되고 통일된 역사 교육을 할 수 있기 때문’(81.4%)를 가장 많이 뽑았다. ‘교과서 내용 오류의 최소화’(35.3%) ‘책값이 저렴하고 선정 과정 부조리 예방’(20.3%) ‘수능 대비 편리’(11.6%)라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역사 교과서 문제와 직접적 관련성이 적은 교육 당국에 대한 불신이나 대학 입시 문제가 ‘국정’ 선호에 중요한 판단 기준이 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를 근거로 정치권에서는 여권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집토끼 결집’효과 외에도 ‘학부모 표심 잡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정치권 한 관계자는 “정부와 여당이 거센 반대 여론에도 불구하고 역사 교과서 국정화를 몰아붙이는 배경에는 학부모 표심 잡기에 어느 정도 득이 된다는 계산도 깔려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학부모 표심을 잡는다면 여론 역전도 가능하다는 판단을 했을 것이라는 분석도 없지 않다.

이동현기자 nani@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