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충암고 급식비리' 파헤칠수록 나오는 충격 ... '충암고 교사 폭로'
알림

'충암고 급식비리' 파헤칠수록 나오는 충격 ... '충암고 교사 폭로'

입력
2015.10.05 15:11
0 0

'충암고 급식비리'가 터진 가운데 충암고등학교 교사 A 씨가 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충암고등학교의 급식 현실을 폭로했다.

A 교사는 "밥과 반찬의 양이 항상 부족해 음식을 구하려고 학생들이 뛰어다녔다"며 "배식 끝 무렵에 있는 아이들은 거의 못 먹는 경우도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항상 튀김 반찬이 많았는데 만두튀김은 검은 가루들이 많이 묻어 나왔다"라며 "학생과 교사들이 불만을 제기할 때마다 학교는 '급식 운반원들의 급여 때문에 급식의 질이 낮아질 수밖에 없다'라며 변명했다"고 전했다.

한편 서울시교육청은 4일 "(학교 당국이) 납품받은 식용유 10통당 약 4통씩은 빼돌리고, 나머지 기름을 여러 차례 재사용하는 방법 등을 써서 2011년부터 최근까지 식재료·식자재비 최소 1억5367만원어치를 빼돌렸다"면서 "이 기간에 최소 4억1035만원의 급식 예산을 횡령한 의혹이 있어 충암고 전 교장과 충암학원 전 이사장 등 18명을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팀 onnews@sporbiz.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