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추신수의 극적인 부활, 텍사스 대역전 우승의 기폭제
알림

추신수의 극적인 부활, 텍사스 대역전 우승의 기폭제

입력
2015.10.05 09:30
0 0

후반기 '추신수의 출루+중심 타자의 적시타'가 승리 공식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가 2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 주 알링턴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LA 에인절스와의 경기 4회에 좌중간 펜스를 넘어가는 동점 솔로 홈런을 치고 있다. AP연합뉴스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가 2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 주 알링턴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LA 에인절스와의 경기 4회에 좌중간 펜스를 넘어가는 동점 솔로 홈런을 치고 있다. AP연합뉴스

후반기에 3할의 타율, 4할의 출루율, 그리고 5할의 장타율을 친 완벽한 타자로 추신수(33)가 부활하면서 미국프로야구 텍사스 레인저스는 대역전 우승의 강력한 추동력을 얻었다.

자신 있게 내세울 만한 선발 투수 1명 없이 검증되지 않은 불펜 투수로 근근이 시즌을 운영하던 텍사스는 전반기를 42승 46패로 마쳤다. 5할 승률 달성에 실패해 올해에도 '가을 잔치' 출전은 물 건너가는 듯했다.

그러나 후반기에 거침없이 승수를 쌓아 46승 28패로 기막힌 반전을 이룬 끝에 4년 만에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1위를 탈환했다.

초반부터 선두를 질주하던 휴스턴 애스트로스에 한때 9.5경기나 뒤져 역전은 꿈에서나 이뤄질 줄 알았으나 강철로 덧댄 방패와 갈수록 날카로워진 창을 앞세워 차례로 상위팀을 끌어내린 끝에 9월 15일 지구 1위에 등극했다.

이후 아슬아슬하게 라이벌에 쫓기기도 했지만, 2012년의 전철을 밟지 않겠다는 각오로 전력 질주해 마침내 결승선을 맨 먼저 끊었다.

텍사스는 2012년 정규리그 1위로 디비전시리즈(5전 3승제) 출전을 눈앞에 뒀으나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시즌 최종전에서 충격의 3연패를 당해 오클랜드에 역전 우승을 헌납했다.

결국, 와일드카드 결정전(단판 대결)에서 볼티모어 오리올스에 패해 허무하게 시즌을 마감했다.

선수 6명을 주고 필라델피아 필리스에서 정상급 선발 투수 콜 해멀스와 불펜 요원 제이크 디크먼 등 두 왼손 투수를 데려온 텍사스는 마운드 강화로 후반기에 큰 이득을 봤다.

하지만 마운드의 안정보다도 '방망이의 팀'답게 화끈한 타격이 텍사스를 수렁에서 건져냈다.

텍사스는 3일(현지시간) 현재 팀 득점에서 아메리칸리그 15개 팀 중 4위(742점)에 올랐다. 여러 팀 타격 지표가 리그 중위권임에도 득점만은 높은 편이다.

특히 전반기 팀 득점이 리그 10위(370점)에 불과했지만, 후반기 3위(372점)로 비약한 점이 눈에 두드러진다.

프린스 필더, 미치 모어랜드 두 왼손 거포로 전반기에 겨우 버텼다면, 후반기에 추신수와 애드리안 벨트레가 힘을 보태면서 파워가 몰라보게 달라진 덕분이다.

추신수가 본격적으로 부진 탈출을 알린 8월에 텍사스는 18승 10패를 거뒀고, 그가 메이저리그 최고의 타자로 우뚝 선 9월에도 텍사스는 여세를 몰아 18승(10패)을 낚았다.

추신수의 부활로 타선에 시너지 효과가 불면서 순위 싸움의 중대 시기에서 텍사스가 36승이나 챙긴 점을 알 수 있다.

전반기 타격 부진으로 38득점에 그친 추신수는 후반기에 팀 득점의 15%(53점)를 차지하며 출루하면 홈을 밟는 선수가 됐다.

추신수가 안타와 볼넷으로 상대 투수를 압박하는 2번 타자로 입지를 굳히자 벨트레, 필더 등 찬스에 목마른 중심 타자들이 신나게 방망이를 돌렸다.

벨트레가 후반기에 올린 타점은 61개로 전반기(22개)의 세 배에 육박한다. 필더는 시즌 내내 꾸준한 성적으로 기둥 노릇을 톡톡히 했다.

추신수가 타율 0.404, 출루율 0.515, 홈런 5개, 20타점, 26득점으로 최고의 활약을 펼친 9월의 성적을 같은 기간 팀 타격 기록과 놓고 보면 그가 레인저스의 선두 뒤집기에 얼마나 큰 힘을 발휘했는지 알 수 있다.

텍사스는 9월에만 151득점을 올려 토론토 블루제이스(153점)에 이어 리그 공동 2위에 올랐다. 추신수의 득점은 팀 득점의 17%를 차지했다.

이 기간 벨트레는 29타점, 필더는 25타점을 각각 쓸어 담았다. 승리를 거둘수록 텍사스 타선의 짜임새가 전반적으로 나아진 상황에서 '추신수의 출루+중심 타자의 적시타'가 승리 공식으로 자리 잡자 레인저스는 승승장구했다.

텍사스의 우승이 결정된 4일에도 추신수의 출루 후 벨트레의 역전 홈런이 공식처럼 터졌다. 추신수는 이날 세 차례 출루해 2득점을 올리며 우승에 힘을 보탰고, 벨트레는 3타점으로 뒤를 받쳤다.

연합뉴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