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본격적으로 드론 산업 육성에 나선다.

국토교통부는 항공안전기술원을 드론 시범사업 주관기관으로 선정하고 5일과 6일 양일간 드론 시범 사업 업체와 드론이 날아다닐 공역을 제공할 지자체를 모집한다. 국내에서도 올 연말부터 드론과 관련한 시범사업이 시작되는 것.

항공안전기술원은 지자체와 사업자 각각 5곳을 선정해 30일 발표한다. 평가는 신청서를 제출한 곳을 대상으로 제안서와 현장방문으로 이루어진다.

최종 선정된 업체는 12월부터 1~2년간 정해진 공역에서 드론 시범사업을 벌여 상용화 가능성을 검증받는다. 정부도 야간비행·고고도 비행·가시권 밖 비행 등 현재 금지된 제도에 대해 다양한 테스트를 거쳐 합리적인 규제를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9월 8일 열린 드론 시범사업 설명회는 드론에 대한 국내의 관심을 확인할 수 있는 자리였다. 대한항공·CJ대한통운·현대로지스텍스 등 대기업과 시설물안전진단업체, 드론 개발사, 농업용 드론업체 등 70여개 중소 기업, 그리고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등 공공기관·학계·협회와 지자체의 관계자 등 총 22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영월군수는 직접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국토부는 이 설명회에서 드론을 이용한 구호물자 수송과 고층시설 안전진단, 산림·해양 등 국토조사 분야에 대한 관심이 특히 많았다고 전했다.

국내의 시범사업은 물품수송, 산림보호 및 재해감시, 시설물안전진단 등 7개 부문으로 진행된다. 하지만 드론을 이용한다면 다른 형태의 사업도 가능하다.

단, 이번 사업은 민간 사업자와 지자체를 매칭하는 방식으로 정부 예산은 지원되지 않는다.

김재웅 기자 jukoas@sporbiz.co.kr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