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 해체 후 첫 해경의 날 행사 전면 취소…추자도 사고 수색 전념하기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해경 해체 후 첫 해경의 날 행사 전면 취소…추자도 사고 수색 전념하기로

입력
2015.09.09 17:58
0 0

해경 해체 후 첫 해경의 날 행사 전면 취소

국민안전처 해양경비안전본부는 제주 추자도에서 전복된 낚싯배 돌고래호 사고 실종자 수색에 전념하기 위해 14일로 예정됐던 제62회 해양경비안전의 날 기념식을 취소한다고 9일 밝혔다.

해경본부는 해양경찰 해체 후 맞는 첫 ‘해양경찰의 날’을 ‘해양경비안전의 날’로 바꿔 기념식을 치를 계획이었다. 기념식은 인천 송도국제도시 해경본부에서 황교안 국무총리, 박인용 국민안전처 장관 등 내빈 100명과 해양경찰관 300명 등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릴 예정이었다.

해경본부 측은 “추자도 사고 수색에 전념하고 있는 관계로 기념식이 연기가 아닌 취소됐다”고 말했다.

이환직기자 slamhj@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