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권봄이] 다이내믹 레이싱, 타이어도 각양각색

입력
2015.09.02 17:45
0 0

지난주에 일반 자동차의 타이어 선택방법에 대하여 알아봤는데요, 이번 주엔 레이싱에 사용되는 타이어에 대하여 알려 드리려 합니다.

국내 레이싱 경기에 사용되는 타이어는 표면의 무늬 유무에 따라 ‘슬릭 타이어’와 ‘인터미디어트 타이어’, 크게 두 가지로 나뉘게 됩니다.

슬릭 타이어는 일반 타이어와 다르게 표면에 아무런 무늬가 없는데요. 그 이유는 접지력을 극대화하기 위함입니다. 일반타이어와 같이 홈이 있게 되면 지면과 닿지 않는 부분이 생기기 때문에 레이싱에는 타이어 표면이 매끈한 슬릭타이어를 사용합니다.

접지력이 왜 중요하냐고요? 일반 도로에서 달리는 것과 달리, 레이싱 경기는 차량의 한계를 이끌어내며 달려야 하기 때문인데요. 코너링을 할 때 차량과 타이어의 한계점을 찾아서 Max Speed를 찾아 돌아나가야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타이어의 역할이 아주 중요한 거죠.

슬릭타이어도 콤파운드(고무재질의 부드러움 정도)가 정해져 있는데, 레이싱 경기 규정에 따라 선택을 해야 합니다.

슬릭 타이어. 표면에 홈이 없어 접지력이 극대화 된 타이어다. 게티이미지뱅크

해외 경기인 F1 경기에는 타이어 옆면에 콤파운드를 알아볼 수 있게끔 색을 달리 해 놓았는데요. 빨간색은 ‘슈퍼소프트’ 즉 가장 콤파운드가 부드럽고 접지력이 강한 타이어라 할 수 있고, 노란색은 ‘소프트’로서 슈퍼소프트 보다는 콤파운드가 약하지만 그래도 어느 정도는 접지력이 있는 부드러운 타이어를 뜻합니다. 녹색은 하드 타이어 인데요. 하드 타이어도 슬릭 타이어이기 때문에 일반 타이어 보다는 우수한 접지력을 갖고 있지만 소프트나 슈퍼소프트에 비해 콤파운드가 덜 부드럽기 때문에 접지력이 조금은 떨어진다 볼 수 있습니다.

여기에서 특별함이 있습니다. 콤파운드가 부드러울수록 접지력은 높아지지만, 그만큼 빠르게 소모되기 때문에 내구성에 있어서는 콤파운드가 조금은 하드한 하드타이어가 좋다고 볼 수 있습니다.

제가 지금 나가고 있는 경기인 코리아 스피드 페스티벌 경기는 100km를 돌아야 하는 경기이기 때문에 타이어 관리도 그만큼 중요한데요. 타이어 관리는 경기를 직접 달리고 있는 드라이버가 해야 합니다. 한 랩 한 랩 돌면서 타이어 그립을 느껴야 하는데, 여기에서 급격한 핸들링이라든지 G값을 너무나 과하게 주게 되면 타이어가 버텨야 하는 힘이 커지기 때문에 드라이버는 타이어 컨디션을 생각하며 주행을 해야 합니다.

사실 레이싱 경기에서는 타이어가 터지거나 하는 상황이 빈번하게 일어납니다. 이때에 주행이 가능하다면 피트로 들어와 교체 후 나가면 되겠지만 만약 더 이상 주행이 불가능할 만큼 타이어가 움직여 주지 못한다면 드라이버는 리타이어(retire?사고 또는 자동차의 결함으로 완주하지 못하는 것)하는 최악의 상황을 맞이하게 됩니다. 타이어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부족하지 않다는 말, 이제 이해가 가시나요?

다음으로 비가 올 때 사용되는 웨트 타이어가 있는데요. 웨트 타이어의 특징은 타이어 표면에 물을 배수 시킬 수 있는 홈이 많이 파여져 있고 그 홈으로 물이 배수가 이루어져, ‘수중전’에 꼭 필요한 타이어 입니다.

인터미디어트 타이어를 장착한 레이싱카. 게티이미지뱅크

인터미디어트 타이어는 웨트 타이어와 드라이 타이어의 중간이라 보시면 될 것 같은데요, 비가 아주 많이 내리다가 그친 상태 또는 아주 미약하게 비가 내릴 경우에 사용되는 타이어 입니다. 타이어 표면에 슬릭 타이어와 달리 물을 배수할 수 있도록 홈이 파여져 있지만 웨트 타이어 보다는 홈이 많지 않습니다.

그 밖에 세미슬릭 타이어라는 것도 있습니다 세미슬릭 타이어 같은 경우, 레이싱카가 아닌일반 차로 서킷을 달릴 때 많이 씁니다. 일반타이어 보다는 그립력이 우수하기 때문에 스포츠 주행이 가능합니다.

이렇게 레이싱에 사용되는 타이어를 간단하게 알아 보았습니다. 타이어는 레이싱 경기에서 승패를 좌우하는 아주 중요한 부분이라 볼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전략적인 타이어 선택 또는 타이어 공기압 유지, 타이어 교체 타이밍 그리고 드라이버의 타이어 컨디션 운영능력에 따라 레이싱의 결과는 ‘하늘과 땅 차이’가 되는 것입니다.

여성 카레이서

권봄이 '서킷에 봄이 왔어요' ▶ 시리즈 모아보기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