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 인줄 알았더니… 천억원대 불법 도박사이트 위탁 운영 조직 검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쇼핑몰 인줄 알았더니… 천억원대 불법 도박사이트 위탁 운영 조직 검거

입력
2015.08.23 11:33
0 0

여성 의류 쇼핑몰로 위장해 1,300억원대 판돈이 오가는 불법 스포츠 도박사이트를 운영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불법 스포츠 도박사이트를 위탁 받아 운영한 혐의(국민체육진흥법 위반)로 총책 박모(45)씨 등 4명을 구속하고 대포 통장을 제공한 손모(39)씨 등 11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 일당은 지난 2013년부터 올해 4월까지 중국 심양의 한 아파트에 ‘콜센터’를 차리고 불법 스포츠 도박사이트를 소유한 이모(44)씨 등으로부터 사이트 30개를 위탁 받아 운영했다. 이씨 등은 불법 사이트를 직접 운영할 경우 서버 관리비, 인건비 등 자금이 많이 필요해 수익금의 20%를 주기로 하고 박씨에게 운영을 맡겼다. 박씨 일당은 형사 책임까지 져 주는 대가로 240억원을 받아 챙겼다. 직원들에게는 월 300만원의 월급을 주고 명절과 휴가 보너스를 제공하는 등 조직원 관리에 심혈을 기울였다.

도박사이트 회원은 2만여명에 달했다. 이들은 축구, 야구, 농구 등 전세계 스포츠 경기의 승ㆍ무ㆍ패를 맞춰 배당금을 받았다. 회원들은 많게는 1,000만원까지 판돈을 걸었고, 사이트에서 오간 판돈은 총 1,354억원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도메인에 처음 접속했을 때는 의류, 게임 등 쇼핑몰 사이트가 나타나지만 회원으로 로그인하면 도박사이트로 바뀌도록 했다.

경찰 관계자는 “불법 도박사이트를 위탁 운영하다 적발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라며 “불법 도박사이트 단속을 강화해 범죄 수익은 환수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지용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