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비디오 아티스트 백남준(1932~2006)의 부인이자 전위예술가인 구보타 시게코(久保田成子) 여사가 미국 뉴욕의 한 병원에서 23일 저녁(현지시간) 별세했다. 향년 78세.

백남준아트센터는 26일 “생전 백남준 선생과 작품활동을 함께했던 작가 등으로부터 구보타 여사가 23일 현지 병원에서 사망했다는 연락을 받았다”며 “암 투병을 하던 구보타 여사의 상태가 악화된 것으로 전해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슬하에 자녀가 없는 구보타 여사의 장례절차 등은 현지 지인 등이 의논하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1937년 일본 니가타현에서 태어난 구보타 여사는 1960년 도쿄교육대 조소과를 졸업하고 중학교 미술교사로 활동했다. 대학시절 다다이즘에 심취했던 구보타 여사는 존 레논과 결혼한 오노 요코 등과 교류하다 전위예술 유파인 ‘플럭서스’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에서는 백남준의 아내로 알려졌지만 구보타 여사 또한 뉴욕현대미술관이 14점의 작품을 소장할 정도로 실력 있는 비디오아티스트로 평가 받는다. 뉴욕예술재단상, 록펠러상, 구겐하임상 등을 수상했으며 뉴욕 휘트니미술관 등에서 개인전을 열었다.

구보타 여사는 도쿄 쇼게츠홀에서 백남준의 전위예술을 보고 충격을 받아 뉴욕으로 건너가1963년 백남준을 만났고, 10여년 간 예술적 동반자로 지내다 1977년 결혼했다. 1996년 백남준이 뇌졸중으로 쓰러져 2006년 타계할 때까지 자신의 예술활동을 포기하고 남편을 돌봤다.

그는 생전 인터뷰 등에서 남편 백남준에 대해 “연인으로는 최고였지만 남편으로서는 최악이었다”면서도 예술가로서는 “21세기 예술의 문을 연 사람”이라는 찬사를 아끼지 않았고 “(우리는) 음양처럼 나눌 수 없는 존재”라고 밝혔다. 회고록 ‘나의 사랑, 백남준’을 남겼다.

인현우기자 inhyw@hankookilbo.com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