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유라시아 친선특급' 19박20일 출발 外
알림

'유라시아 친선특급' 19박20일 출발 外

입력
2015.07.13 15:49
0 0

'유라시아 친선특급' 19박20일 출발

19박 20일 간 유라시아 대륙을 가로지르는 ‘유라시아 친선특급 2015’행사가 오늘 시작된다. 이번 행사는 유럽과 아시아 간 교통ㆍ물류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경제협력 및 통일 기반을 조성하겠다는 박근혜 대통령의 ‘유라시아 이니셔티브’ 구상의 시범사업 성격이다. 국민 공모로 선발된 일반인(75명)을 비롯해 독립유공자 후손, 정ㆍ재계 인사 등 참가자 300여명은 서울에서 비행기편으로 출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한 뒤 독일의 베를린(1만 1,900km)까지 특별 전세 열차를 타고 달린다. 지구 둘레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1만 4,400km에 달하는 대장정이다.

'뉴 호라이즌스' 명왕성에 가장 근접

명왕성 탐사선 ‘뉴 호라이즌스’가 오늘 인류 역사상 명왕성에 가장 가까이 다가간다. 미지의 영역으로 남아 있던 명왕성의 비밀이 한 꺼풀 벗겨질 수 있을 지 주목된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에 따르면 뉴 호라이즌스는 오후8시49분(한국시간) 명왕성에 1만2,500㎞까지 접근한다.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에서 2006년 1월 19일(현지시간) 발사된 뒤 9년 6개월 동안 56억7,000만㎞를 비행했다. 탐사선은 명왕성에 가까워질수록 점점 더 해상도가 높은 사진과 풍부한 관측 데이터를 보내오고 있다. 최근 명왕성 적도 부근에선 ‘고래’와 ‘도넛’ 형상의 지형을 찍어 보내, 과학자들을 흥분시켰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