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밑줄긋기] - ‘딸에게 주는 레시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밑줄긋기] - ‘딸에게 주는 레시피’

입력
2015.06.26 15:44
0 0

“엄마가 전에 이야기했지? 너 보고 살 빼라는 친구를 멀리하라고. 너보고 ‘옷이 그게 뭐니’하는 친구를 멀리하라고. 다시 설명하자면 이런 거야. 아직 검증되지 않은 세상의 가치를 네게 강요하는 친구를 만나서는 안 된다는 거.”

-‘딸에게 주는 레시피’

공지영 지음, 한겨레출판

30년도 못 산 자들이 3,000년은 산 것처럼 확신에 차 떠들어댈 때처럼 기분이 잡치는 일도 없다. 소설가 공지영씨는 모든 게 잘못된 것처럼 느껴질 땐 꿀 바나나로 상한 심신을 회복하라고 딸에게 말한다. 세로로 길게 자른 바나나를 프라이팬에 요리조리 뒤집으며 구운 뒤 접시에 예쁘게 담는다. 여기에 꿀과 계핏가루를 살살 뿌리면 끝.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