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정의란 국제 기업 사냥꾼들에게 약탈당할 가능성이 높은 국내 우량 기업을 보호하는 것이다.”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을 둘러싼 삼성과 엘리엇 매니지먼트의 싸움을 장기적 국익의 관점에서 바라봐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바른사회시민회의는 25일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행동주의 펀드의 실상과 재벌정책, 엘리엇 삼성 분쟁이 주는 교훈’ 을 주제로 토론회를 열었다.

발제자로 나선 신장섭 싱가포르국립대 교수는 “양측 다툼이 주주들간 사익 분쟁으로 보이지만 분쟁 결과가 기업과 국가 가치에 영향을 끼치는 만큼 국익을 중심으로 봐야 한다”며“엘리엇의 행동은 기업 가치와 거리가 먼 국제 알박기 펀드”라고 비판했다. 그는 소액주주의 이익을 보호한다는 주장에 대해 “반기업 정서를 파고들기 위한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참석자 중 눈길을 끈 것은 사회민주주의를 주장하는 좌파인 정승일 사민저널 기획위원장이다. 정 위원장도 엘리엇을 “최악의 투기꾼”이라며 “투기적 헤지펀드가 불현듯 나타나 정의의 사도인 양 행세하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삼성그룹이 밉다고 남에게 줄 수 없다는 얘기다. 정 위원장은 “한국 최대의 우량 기업들이 국제 기업 사냥꾼들에게 약탈당할 가능성이 높다는 점을 직시하고 대응방안을 찾는 것이 중요한 경제정의”라고 강조했다.

전날 SK㈜와 SK C&C 합병에 반대표를 던진 국민연금 의결권행사전문위원회 위원인 오정근 건국대 특임교수도 참석했다. 오 교수는 “자본시장은 적대적 인수합병에 노출된 반면 경영권 방어 수단은 봉쇄돼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소액주주 보호를 명분으로 투기자본의 힘을 빌리면 국부유출과 기업투자 위축을 불러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미국 헤지펀드 메이슨캐피털매니지먼트도 삼성물산 지분을 2.2% 확보했다. 메이슨은 과거 엘리엇과 함께 움직인 경력이 있어 향후 이들의 공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조태성기자 amorfati@hankookilbo.com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