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메르스 유전적 변이 발견 안 돼"
알림

"메르스 유전적 변이 발견 안 돼"

입력
2015.06.18 18:14
0 0

"대중에 대한 위험 크지 않아

시간 걸리더라도 종식 될 것"

마거릿 챈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관련 기자회견을 열어 메르스 확산에 대한 견해를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마거릿 챈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관련 기자회견을 열어 메르스 확산에 대한 견해를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마거릿 챈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현재까지 국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바이러스에서 사람간 전염을 용이하게 하는 유전적 변이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18일 밝혔다.

국제간호협의회 학술대회 참석차 이날 방한한 챈 사무총장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기자회견 열고 “메르스 바이러스가 자연 속에 어떻게 숨어 있는지, 어떻게 전파됐는지 정확히 알지 못하지만 보건복지부와 WHO 합동평가단은 새로운 전파 양상을 보여주는 특별한 역학적 증거를 찾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메르스는 밀실 환경에서 전염되는 만큼 대중에 대한 위험은 작다”며 “우리의 바람보다 시간이 걸리더라도 메르스 발병은 종식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국 방역시스템에 대한 굳건한 신뢰도 나타냈다. 챈 사무총장은 “한국 정부는 세계 최고 수준의 역학 조사를 벌였다”며 “세계에 한국만큼 메르스에 잘 대처할 수 있는 나라는 그리 많지 않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첫 번째 확진 환자의 경우 중동여행 이력에 관한 사항을 당국에 신고하지 않았고 당국도 주의조치를 주지 않았다”며 미숙한 초기 대응에는 아쉬움을 보였다. 그는 “접촉자 추적이 충분히 이루어지지 않았고, 미확인 접촉자들이 여러 병원에 드나들게 되면서 메르스가 확산됐다”고 진단했다.

챈 사무총장은 메르스 사태를 겪고 있는 한국 정부에 투명한 정보공개가 가장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그는 “초기에 분명하고 또 정확하게 정보를 전달하는 투명성이 그 어떤 정책보다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메르스 방역을 위해 뛰고 있는 전문가들이 많이 지친 상태”라며 “의료진 등 보건전문가에게 응원해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WHO는 17일 긴급위원회를 열어 국내 메르스 발병 사례를 논의한 뒤 “한국의 메르스 발병이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에 해당하지 않으며 한국에 대한 여행ㆍ교역 금지를 권고하지 않는다”고 밝힌 바 있다.

김현빈기자 hbkim@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