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82번 환자 숨져…'메르스 확진' 첫 부부 사망
알림

82번 환자 숨져…'메르스 확진' 첫 부부 사망

입력
2015.06.18 09:38
0 0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고 치료중이던 80대 여성(82번 환자)이 숨졌다. 이 여성은 지난 3일 숨진 36번 환자의 배우자로, 부부가 모두 세상을 떠난 셈이 됐다. 부부는 지난달 28~30일 건양대병원에서 감염됐다. 대전 사진은 건양대병원 입구. 연합뉴스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고 치료중이던 80대 여성(82번 환자)이 숨졌다. 이 여성은 지난 3일 숨진 36번 환자의 배우자로, 부부가 모두 세상을 떠난 셈이 됐다. 부부는 지난달 28~30일 건양대병원에서 감염됐다. 대전 사진은 건양대병원 입구. 연합뉴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고 대전에서 치료를 받던 80대 여성이 숨졌다. 그는 지난 3일 숨진 36번 환자의 배우자다.

18일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와 병원 등에 따르면 82번 환자는 이날 새벽 국가지정 병원인 충남대병원 음압병실에서 치료를 받다 숨졌다.

그는 지난달 28∼30일 건양대병원에서 환자를 병간호하다가 감염됐다.

고령이었던 82번 환자는 고혈압과 폐렴 등을 함께 진단받은 상태였다.

앞서 그의 남편은 지난 3일 숨졌고, 이튿날 메르스 최종 확진(36번) 판정을 받았다.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부부가 함께 사망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이들의 자녀를 포함한 일가족 대부분은 자택격리 조치돼 36번 환자의 임종을 지키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현재 대전 지역에서 발생한 확진자는 26명(금산·부여·논산·계룡·옥천 주민 포함)이다. 이중 사망자는 9명이다.

연합뉴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