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박인비, 4개월 만에 세계랭킹 1위 복귀하나
알림

박인비, 4개월 만에 세계랭킹 1위 복귀하나

입력
2015.06.13 14:36
0 0

<p style="margin-left: 15pt">[한국스포츠경제 박종민]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리디아 고(18)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서 컷 탈락하면서 세계랭킹에 변동이 생기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p style="margin-left: 15pt">리디아 고의 세계랭킹이 떨어질 경우 가장 큰 수혜자는 2위 박인비(27&middot;KB금융그룹)가 될 가능성이 크다.

<p style="margin-left: 15pt">리디아 고는 13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해리슨의 웨스트체스터 컨트리클럽(파73&middot;6,670야드)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3개, 보기 4개, 더블보기 1개를 묶어 3오버파 76타로 부진했다. 중간합계 2오버파 148타로 컷 기준(1오버파 147타)에 미치지 못한 리디아 고는 결국 프로 데뷔 이후 처음으로 컷 탈락의 수모를 당했다.

<p style="margin-left: 15pt">리디아 고는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보기를 치고 또 보기를 쳤다. 결코 좋은 경기가 아니었다&quot;고 자책했다. 그는 컷 탈락으로 랭킹 포인트를 전혀 챙기지 못했다. 메이저 대회에서는 컷 통과시 성적에 따라 랭킹 포인트를 받을 수 있지만, 리디아 고는 컷 탈락하면서 해당 사항이 없어졌다.

<p style="margin-left: 15pt">박인비(10.67점)는 지난 8일 발표된 세계랭킹에서 리디아 고(10.77점)를 0.1점차로 바짝 추격했다. 이번 대회에서 박인비는 중간합계 7언더파 139타로 공동 2위를 달리고 있다. 우승을 차지하지 못하더라도 박인비가 세계랭킹 1위를 탈환할 가능성은 매우 높아졌다. 박인비가 세계랭킹에서 정상에 우뚝 서면 지난 2월 2일 2위로 내려온 이후 약 4개월 만에 복귀하는 것이 된다.

<p style="margin-left: 15pt">한편 박인비는 이번 대회서 우승할 경우 LPGA 메이저대회 3연패라는 위업도 달성하게 된다. 그는 지난 2013, 2014년 LPGA 챔피언십이라는 이름으로 열린 이 대회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린 바 있다.

<p style="margin-left: 15pt">사진= 박인비(한국스포츠경제DB).

박종민 기자 mini@sporbiz.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