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사고 이후 수입된 日 수산물, 아무 생각없이 학교 급식 재료로 쓰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후쿠시마 사고 이후 수입된 日 수산물, 아무 생각없이 학교 급식 재료로 쓰여

입력
2015.05.22 17:10
0 0

지난달까지 4년간 총 13만톤 수입

일본 내 유통 별도 제재 없어

후쿠시마 주변 수산물 유입 가능성

동일본대지진으로 후쿠시마(福島) 원전 사고가 발생한 2011년 3월 이후 지난달까지 국내에 수입된 일본 수산물이 13만톤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우리 정부가 원전사고 발생 주변 8개 현(縣) 지역산 수산물을 금수 조치한 데 대해 일본 정부가 세계무역기구(WTO) 제소 절차에 들어갔지만, 지금도 방사능 오염 수산물의 국내 유입 위험은 상당히 높다는 지적이 나온다.

22일 관세청에 따르면 2011년 3월부터 올해 4월까지 약 4년여 동안 정식 통관절차를 거쳐 국내 수입된 일본산 어류(활어, 냉장ㆍ냉동, 패류 포함)는 총 13만973톤에 이른다. 이를 금액으로 환산하면 4억2,008만달러 규모이다.

일본산 어류 수입량은 2007년 연간 12만3,215톤으로 정점을 찍은 후 글로벌 경제위기를 전후해 2008년 7만5,188톤으로 급격히 떨어졌고, 대지진 발생 전인 2010년 8만1,847톤으로 서서히 반등했다. 하지만 대지진으로 국내 일본산 어패류 소비가 급랭하면서 수입량도 줄기 시작해 2011년 5만954톤, 2012년 3만2,065톤, 2013년 3만1,420톤, 2014년 2만6,657톤을 기록했다. 수입중량 기준으로 전체 수입 어류 가운데 일본산이 차지하는 비중도 2010년 7.6%에서 지난해 2.3%로 낮아졌다.

이처럼 매년 일본산 어류 수입량이 줄고 있기는 하지만 일본 국내에선 후쿠시마 주변 수산물이 별다른 방패막이 없이 유통되고 있기 때문에 방사능 오염 수산물의 국내 유입 문턱은 매우 낮다는 지적이다.

김혜정 시민방사능감시센터 운영위원장은 “후쿠시마 앞바다 조업이 이미 재개됐으며 일본 내에선 원산지 표시가 제대로 되지 않은 채 수산물이 유통되고 있기 때문에 국내 수입량 감소 추세가 곧 위험 감소를 의미하지 않는다”며 “8개 현 수산물 외에 전체 일본산 수산물 수입을 막아야 우리의 건강을 지킬 수 있다”고 말했다.

대지진 이후 수입된 일본 수산물은 학교급식 재료로도 제한 없이 사용되고 있어 성인에 비해 방사능에 취약한 어린이와 청소년의 건강에 대한 우려도 커지는 상황이다. 교육부에 따르면 2011년 3월부터 2013년 8월까지 전국 초중고교에서 급식으로 쓰인 일본산 수산물은 4,327㎏에 달한다. 이중 가다랑어포(1,610㎏)가 가장 많이 사용됐고 꽁치(1,051㎏), 명태(430㎏) 등의 소비도 적지 않았다.

양홍주기자 yanghong@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