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간호사의 고백… '당신이 병원에 가서는 안될 때'

알림

간호사의 고백… '당신이 병원에 가서는 안될 때'

입력
2015.05.17 08:05
수정
2015.05.17 08:05
0 0

“아프더라도 당신이 병원에 가서는 안 될 때가 있다” 최근 미국의 정치전문지 ‘폴리티코’가 최근 한 의학전문가의 ‘간호사의 세계를 통해 알아낸 미국 의료계의 비밀’을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알렉산드라 로빈스는 지난 12일(현지시간) 폴리티코에 게재한 기사에서 “의사들은 환자를 치료하고 곧바로 떠나지만, 간호사들은 처음부터 끝까지 환자 곁에 있어 의료 제도를 가장 속속들이 파악하고 있다”며 이들을 심층 인터뷰한 결과에서 얻은 ‘병원의 비밀’을 공개했다.

▦7월에는 아프지 마라. = 미국에서 7월에는 의학전문대학원을 갓 졸업한 새내기 의사들이 인턴으로 들어온다. 기존 인턴들은 레지던트로 갓 승진하는 시기다. 교체기인 7월에는 이들의 미숙함 때문에 의료사고가 더 자주 일어난다. 캘리포니아 주립대학의 연구를 보면 7월에는 다른 달에 비해 중대 의료사고가 무려 10%나 증가한다. 영국에서는 의료진이 교체되는 ‘8월’에 환자 사망률이 6∼8% 늘어나 ‘죽음의 8월’이라는 말도 있다.

▦귀빈(VIP) 병실은 숨겨진 곳에서 별도 관리한다. = 정치인이나 저명인사가 많이 오는 수도 워싱턴DC의 병원에는 주요 인사들을 위해 호텔처럼 꾸며진 병실이나 병동이 있다. 일반 엘리베이터로는 접근 자체가 불가능하고, 출입구 자체도 대개 숨겨져 있다. VIP 병실의 최고급 가구는 해당 환자가 퇴원하면 창고에 다시 숨길 정도다. ‘높은 분’들은 입원 내내 일반 환자와 만나는 일 자체가 없다. 저명인사나 특히 정치인들이 이처럼 특별대우만 받아본 터라 의료현실을 제대로 알지 못해 의료개혁에 걸림돌이 된다는 지적도 있다.

▦환자가 모르는 암호가 있다. = 엄청난 고통에 시달리거나 불치병에 걸린 상당수 환자들은 심폐소생술을 하지 말라고 부탁하지만, 가족들은 가급적 살려달라고 통사정한다. 환자와 가족 사이에 끼인 의료진은 심폐소생술을 시도하되, 기준에 미달하는 정도만 하는 절충을 택하기도 한다. 통상 심폐소생술 코드는 ‘코드 55’라 하는데, 소극적 심폐소생술 코드는 ‘슬로우코드’ 또는 ‘코드 54’라고 내부적으로 불린다.

▦간호사들은 의사의 실력·비밀을 다 안다. = 의사를 포함해 특정 의료시설의 수준을 알고 싶다면 해당 병원에서 근무하는 간호사에게 물어보면 대부분 속내를 알 수 있다. 간호사들은 대외적으로는 유명하지만 실제로는 수술실력이 떨어지는 외과 의사에서부터, 환자와의 대화를 의도적으로 피하려고 회진을 밤늦게 하는 정신과 의사의 내막 등을 속속들이 알고 있다.

▦의료진은 선의의 거짓말을 자주 한다. = 간호사 등에게 “이런 치료를 해본 적이 있느냐”고 환자가 물으면 항상 “해봤다”고 답한다. 실제로는 안 그렇더라도 환자를 안심시키기 위해서다.

박소영기자 sosyoung@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