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2023년까지 4만대… 中 무인기 물량공세"
알림

"2023년까지 4만대… 中 무인기 물량공세"

입력
2015.05.10 16:53
0 0

美, 비대칭 전력 양성에 우려

중국군이 군사력 증강을 위해 2023년까지 무인기를 4만대 넘게 생산할 계획이라고 미국 온라인 매체 워싱턴 프리비컨이 보도했다.

워싱턴 프리비컨은 8일 미국 국방부 보고서를 인용, “중국 인민해방군(PLA)이 현재 무장ㆍ비무장 무인기를 운영하고 있다”며 “정보수집과 폭격을 위해 원거리 무인 항공기도 개발 중”이라고 전했다.

이 보고서는 “장거리 무인 항공기의 개발은 중국의 장거리 정찰과 타격 작전 능력을 증강해 줄 것”이라며 “중국이 2014∼2023년 사이 105억달러(11조4,000억원)를 들여 4만1,800개 이상의 육상ㆍ해상 발진 무인기(드론)를 생산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이 개발 중인 무인기는 고고도 무인정찰기 ‘샹룽’(翔龍), 최신 무인항공기 ‘윙룽’(翼龍), 대형 스텔스 무인공격기 ‘리젠’(利劍) 등이다.

무인기 개발은 지난해 다탄두 미사일과 잠수함ㆍ군함 생산을 포함해 수십 년간 이어져 온 중국 군사력 강화의 일환이라고 미 국방부는 분석했다.

미 국방부는 또 중국이 미국 등의 탄도미사일 방어 체계에 맞서기 위한 전략 핵무기 증강의 일환으로 다탄두이동핵미사일(MaRV)을 개발하고 있다는 사실과 함께 중국이 지난해 ‘WU-14’로 알려진 극초음속 비행체 실험을 한 사실을 이 보고서에서 처음 확인했다.

보고서는 무인기 외에도 중국의 핵무기, 미사일, 사이버 공격 능력, 우주 전투, 잠수함 능력을 분석하면서 중국군은 그동안 장비를 제대로 갖추지 않은 군대였으나 현재 미국이나 다른 선진국 군대를 이길 수 있는 비대칭 전투 능력을 개발하는데 주력하는 고도화된 군대로 진화했다고 평가했다.

송옥진기자 click@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