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우리나라 상장사 연봉킹 업종은?
알림

우리나라 상장사 연봉킹 업종은?

입력
2015.05.10 08:31
0 0

상장사 직원 평균연봉 '빅4'

자동차-정유-증권-은행 순

상장사 직원 중 ‘연봉킹’은 어느 업종에 있을까.

평균 8,200만원대의 연봉을 받는 국내 상장 자동차 회사 직원이 3년째 최고 연봉을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엔터테인먼트와 백화점·여행·유통 등의 전통 내수업종 종사자들은 만년 쥐꼬리 연봉을 벗어나지 못했다.

10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12월 결산 상장사들의 직원 평균 연봉을 업종별로 분석한 결과 자동차업종이 평균 8,282만원으로 3년째 1위를 지켰다. 이들의 평균 연봉은 1년 전보다 2.4% 올랐다.

정유업종은 직원 평균 연봉이 2013년 8천450만원으로 처음 8천만대에 진입했다가 작년에 1.6% 줄어든 7,914만원을 기록했으나 순위 2위를 유지했다.

그 뒤로 증권맨(7,397만원)과 은행원(7,340만원)이 각각 3위, 4위에 올랐다. 조선업 직원 평균 연봉은 2.2% 늘어난 7,337만원으로 5위로 한 계단 올랐고 가스제조업 직원 평균 연봉은 7,154만원으로 1.9% 줄어들면서 6위로 한 단계 내려앉았다.

통신업종 직원 평균 연봉이 6,589만원에서 6.3% 오른 7,003만원으로 7위로 높아졌고 철강(8위)과 전자업(9위) 근로자의 평균 연봉도 각각 3.1%와 4.7% 늘어난 각각 6,894만원과 6,754만원으로 순위가 한 계단씩 상승했다.

상장 보험사에 다니는 직원의 평균 연봉은 0.9% 늘어난 6,735만원으로 순위가 8위에서 10위로 내려갔다. 또 건설(6,546만원), 광고(6,485만원), 주류(6,129만원), 화학(6,022만원) 등의 업종이 6,000만원대의 평균 연봉을 나타냈다.

그러나 환경·교육·유통·섬유·백화점·가구·엔터테인먼트·여행 등의 내수업 종사자들의 연봉은 평균 3,000만원대로 여전히 자동차·정유·증권·은행 등 '연봉 빅4'의 절반을 훨씬 밑돈다.

여행업 직원 평균 연봉이 3,322만원으로 4.1% 올랐으나 40개 업종 중 만년 꼴찌였다.

엔터테인먼트(3,370만원), 가구(3,474만원), 백화점(3,480만원), 수산업(3,640만원), 섬유(3,664만원), 유통(3,724만원) 등의 업종도 최하위권에 머물고 있다.

강철원기자 strong@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