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미카제 자살특공대 유서 세계기록유산 재도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가미카제 자살특공대 유서 세계기록유산 재도전

입력
2015.05.07 20:56
0 0

가미카제 자살특공대 유서 세계기록유산 재도전

일본 미나미큐슈(南九州)시의 가미카제(神風)특공대 세계기록유산 등록 추진 홍보자료. /2015-05-07(한국일보)

일본에서 과거 군국주의의 무모한 참상을 상징하는 ‘가미카제(神風) 자살특공대’를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하려는 움직임이 다시 일고 있다.

일본 미나미큐슈(南九州)시는 태평양 전쟁 말기 특공대원의 유서 등이 세계기록유산으로 등록되도록 재도전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미나미큐슈시는 특공대원의 유서·편지, 이들과 관련 있는 여성의 일기, 어린이의 편지 등 보유한 자료를 군인뿐만 아니라 여성, 어린이, 학생, 지역 주민 등 국가전체가 동원된 총력전을 보여주는 기록으로 삼도록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신청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공대의 유품을 기록유산으로 등재하는 것이 이들을 미화하는 것이 될 수 있다는 우려와 관련 미나미큐슈시는 “비참한 전쟁을 두 번 다시 반복하지 않고 세계평화를 지키도록 남겨야 할 중요한 자료”라는 입장이다.

미나미규슈시 관계자는 본보와의 통화에서 “2017년에 특공대 관련 자료가 유네스코 기록유산에 등록되도록 올해 6월까지 문부과학성에 신청할 예정”이라며 “오는 13일 해외언론을 위한 기자회견도 예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본 내부심사에서 선발되면 유네스코 후보로 추천된다.

앞서 특공대의 유물을 전시하는 ‘지란(知覽)특공평화회관’ 측이 특공대 유서 등을 세계기록유산으로 신청했으나 지난해 유네스코 일본위원회의 심사에서 탈락한바 있다. 미나미큐슈시가 전쟁의 비참함을 알리겠다는 뜻을 강조하고 있음에도 특공대의 유서를 세계 유산으로 재신청하겠다는 발상은 적지 않은 논란을 부를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 정부는 최근 유네스코 자문기구인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로부터 전국 8개 현(縣)에 있는 23개 산업시설의 세계문화유산 등재 권고를 받았으나 1850∼1910년만을 신청대상으로 삼는 방법으로 하시마(端島ㆍ일명 군함도) 탄광 등 5만8,000여명의 조선인이 강제 노동한 사실을 의도적으로 외면했다.

도쿄=박석원특파원 spark@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