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보디빌더 출신 스타 경찰이 성추행에 투잡까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단독] "보디빌더 출신 스타 경찰이 성추행에 투잡까지…"

입력
2015.05.07 04:40
0 0

돈 받고 헬스 강습해주겠다 접근

여대생 가슴·엉덩이 등 만진 혐의

"운동 가르치다가 신체 접촉" 주장

보디빌더 출신 스타 경찰관이 여대생을 성추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해당 경찰관은 공무원 신분으로 헬스장에서 돈을 받고 개인강습을 해준 혐의도 받고 있다.

서울경찰청은 시내 한 경찰서 소속 박모(34) 경사가 지난해 6월부터 8월까지 수 차례에 걸쳐 여대생 A(24)씨를 성추행했다는 신고를 접수, 수사에 나섰다고 6일 밝혔다. 박 경사는 보디빌딩 한국 대표 자격으로 세계대회 입상 경력이 있으며 ‘로보캅’이란 별칭으로 불려 왔다. 그는 페이스북에 2만명이 넘는 팬 페이지를 보유한 스타 경찰이다. 최근에는 경찰을 소재로 한 지상파 방송 프로그램에 나와 우수 경찰로 소개되기도 했다.

신고 내용에 따르면 박 경사는 지난해 5월 페이스북을 통해 A씨에게 피트니스 개인 교습을 해주겠다고 접근한 뒤 영등포구 소재 한 헬스장에서 A씨의 가슴과 엉덩이 등을 만진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경찰에서 “박 경사가 은밀한 부위를 신체에 닿게 해 놀라서 피하는데도 계속해서 몸을 밀착시키고, ‘가슴이 탱탱하다’ ‘자꾸 만지고 싶다’ 등 성희롱 발언을 했다”고 진술했다. 그는 또 “박 경사는 집에서 자고 가라는 제안을 한 적도 있으며 둘 사이에 있었던 일을 외부에 발설하지 말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성추행 후유증으로 집 주소까지 옮겼다”고 말했다.

서울청 청문감사관실은 신고 내용을 토대로 박 경사를 불러 조사한 뒤 성폭력특별수사대에 정식 수사를 의뢰했다. 서울청 관계자는 “박 경사가 혐의를 부인하고 있으나 A씨의 진술이 구체적이어서 사실관계를 명확히 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 경사는 본보와의 통화에서 “운동을 가르치다 보면 신체 접촉이 생길 수 있는데 그런 부분은 미리 동의를 구하고 하는 것”이라며 “성추행 사실이 전혀 없다”고 부인했다.

한편 박 경사가 공무원 신분으로 ‘투잡’을 한 것도 도마에 올랐다. 박 경사는 A씨에게 수개월 간 월 50만원 가량을 받고 개인강습을 해줬다. 박 경사는 페이스북 헬스인들의 모임에 가입한 A씨에게 “개인강습을 받을 생각이 있느냐”고 먼저 말을 걸었고 첫 만남에서 월 100만원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공무원법 제64조에 따르면 공무원은 공무 외에 영리 목적의 업무에 종사하지 못하며 소속 기관장의 허가 없이 다른 직무를 겸할 수 없다. 채지선기자 letmeknow@h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