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 반대 포럼에 장소 내 준 인권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동성애 반대 포럼에 장소 내 준 인권위

입력
2015.03.20 04:40
0 0

"반인권적 행사에 협조하나" 비난

인권위 "토론 내용 몰랐다" 해명

국가인권위원회가 동성애를 반대하는 내용의 포럼을 개최한 보수 시민단체들에게 장소를 제공해 논란이 일고 있다.

홀리라이프, 건강한사회를위한국민연대, 선민네트워크 등 보수ㆍ기독교 성향의 시민단체들은 19일 서울 무교동 인권위 배움터에서 ‘탈동성애 인권포럼’을 열었다. 2시간짜리 토론회는 성소수자들에 대한 혐오와 그들을 보호하는 정부 및 인권위를 비난하는 내용으로 채워졌다. “동성애자는 법률의 보호 속에서 비정상적인 성행위를 하며 자기들만의 인생을 즐기는 사람” “동성애자들에 대한 진정한 인권은 동성애의 고통에서 탈출하도록 돕는 것” 등의 발언이 나왔다. 심지어 “동성애는 좌익혁명의 수단”이라는 주장까지 제기됐고, 성적 지향을 이유로 차별을 금지하는 인권위법을 예로 들며 행정ㆍ사법ㆍ입법부 모두 친동성애적 성향을 보인다며 비판하기도 했다.

그러나 우리 사회의 약자를 보호할 의무가 있는 인권위가 성소수자들을 노골적으로 혐오하는 단체가 주최하는 반인권적 내용의 토론회에 장소를 제공한 것은 부적절한 처신이라는 비판이 무성하다. 인권단체들은 “세계 어떤 인권 관련 기구도 동성애를 반대하는 단체에 이런 협조를 하지 않는다”며 반발했다. 한 인권운동가는 “수차례 동성애 차별 발언을 하고 차별금지법에 반대하는 최이우 목사가 인권위 비상임위원에 임명되는 등 동성애 혐오세력의 인권위 내 영향력이 커지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말했다. 명숙 인권운동사랑방 활동가는 “반인권적 내용을 다루는 토론회를 열도록 허용한 인권위의 인식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인권위 관계자는 “시민ㆍ사회단체들의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내용에 관계 없이 형식적 요건만 갖추면 무료로 배움터를 빌려주고 있다”며 “토론회에서 어떤 내용을 다루는지도 오늘에서야 알게 됐다”고 해명했다.

안아람기자 oneshot@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