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사이클론 강타한 바누아투, 사망 24명·이재민 3300명

알림

사이클론 강타한 바누아투, 사망 24명·이재민 3300명

입력
2015.03.17 15:24
0 0

초강력 사이클론 ‘팸’이 강타한 남태평양 섬나라 바누아투에 3,300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하고 24명이 사망했다고 17일 유엔이 밝혔다.

AFP 등에 따르면 13일 밤 바누아투를 강타한 사이클론으로 수도 포트 빌라에서는 건물의 90%가 붕괴되거나 손상된 것으로 알려졌다. 포트 빌라에서 약 200㎞ 떨어져 사이클론 중심부가 지나간 남쪽 섬 탄나는 대부분 목조주택으로 이뤄진 마을 전체가 완전히 파괴된 것처럼 보일 정도로 심각한 타격을 입었다.

피해 규모는 아직도 제대로 파악되지 않은 상태다. 라디오와 통신은 이제 막 복구되기 시작했으며 물 공급은 수도 중심부 반경 2㎞내에서만 이뤄지고 있는 상태다. 외신들은 심지어 볼드윈 론스데일 바누아투 대통령마저 가족과 연락이 닿지 않았다고 전했다. 론스데일 대통령은 이번 사이클론을 ‘괴물’이라고 칭했다.

사흘간 이어진 사이클론으로 바누아투 인구 26만7,000여명 중 약 절반이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3,300여명의 이재민은 37개 대피소에 분산돼 생활하고 있다. 유니세프는 사이클론으로 학교와 보건 시설 등이 파괴돼 6만여 명의 어린이에게 긴급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소영기자 sosyoung@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