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정상회담 맞춘 졸속 협상? 타결 시기보다 내용에 중점 둬"
알림

"정상회담 맞춘 졸속 협상? 타결 시기보다 내용에 중점 둬"

입력
2014.11.10 21:28
0 0

우태희 통상교섭실장
우태희 통상교섭실장

우태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실장은 10일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실질적 타결 선언 직후 “타결 시기보다는 내용에 보다 중점을 뒀다”며 일각에서 제기하는 ‘한중 정상회담에 맞춘 졸속 협상’이란 시각을 부인했다. 우 실장은 지난해부터 우리 수석대표로 참여, 현장에서 협상단을 지휘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_서비스 시장 개방 후속협상은 왜 FTA 발효 2년 뒤인가.

“협정 발효 뒤 2년 이내에 협상을 개시하고, 협상 개시 후 2년 이내에 종료하는 것으로 시간표를 만들었다. 중국 내에서 규정 개정 등에 걸리는 시간을 감안했다.”

_중국의 일반 상품 양허 비율이 낮은 것은 농축수산물 시장을 지키기 위한 반대급부인가.

“10년 내 관세를 철폐하는 일반품목군 비율이 우리가 높은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한국은 세계무역기구(WTO) 체제 하에 시장 개방도가 높은 편이고 중국은 그렇지 못하다.”

_농축수산업계 피해에 대한 보완대책은.

“통상절차법에 따라 피해액수를 산정하고 영향평가를 한 뒤 이해관계자들과 충분히 의견을 나눠 대책을 수립하겠다. 이번 기회에 근본적으로 우리 농축수산업 경쟁력이 강화되도록 노력하겠다.”

_중국이 그간 아시아태평양경제협의체(APEC) 정상회의에서 FTA 타결 의지를 보였는데, 14차 협상에서 중국 태도는 어땠나.

“우리도 APEC을 계기로 협상을 타결하고자 하는 희망이 있었다. 중국이 이번에 타결하자는 적극적 의지를 갖고 있었다는 점은 사실이다.”

_협상 결과가 아쉬운 품목은.

“협상이 끝나면 다 아쉬움이 있다. 공산품 쪽이라면 우리의 주력 수출품목인 자동차나 LCD, 석유화학, 철강 같은 품목이 되겠다. 농산물 분야에서는 큰 아쉬움이 없다.”

김창훈기자 chkim@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