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한국 여자 하키, 16년 만에 금메달
알림

한국 여자 하키, 16년 만에 금메달

입력
2014.10.01 23:36
0 0

1일 인천 선학하키경기장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여자 하키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한국 선수들이 메달을 목에 걸고 기뻐하고 있다.연합뉴스
1일 인천 선학하키경기장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여자 하키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한국 선수들이 메달을 목에 걸고 기뻐하고 있다.연합뉴스

한국 여자 하키 대표팀이 16년 만에 아시아 정상에 올랐다.

한진수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하키 대표팀은 1일 인천 선학하키경기장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결승전에서 김다래(아산시청)의 결승골에 힘입어 중국을 1-0으로 꺾었다.

한국은 1998년 방콕 대회 이후 처음으로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내는 쾌거를 이뤄냈다.

특히 상대가 2002년 부산, 2006년 도하, 2010년 광저우 대회에서 3연패 한 중국이어서 더욱 뜻깊었다.

아울러 한국은 2010년 광저우 대회 때 아픔을 안긴 중국에도 복수했다.

한국은 당시 결승에서 중국과 연장까지 0-0으로 비기고 승부타 끝에 금메달을 내준 바 있다.

한국은 1, 2쿼터 몇 차례 중국을 몰아치고도 골을 터뜨리지 못해 애를 태웠다.

2쿼터 막판에는 간발의 차로 골이 되지 못해 아쉬움을 삼켰다.

한혜령(KT)이 상대 진영에서 공을 빼앗아 서클 부근에 박미현(KT)에게 연결했고 박미현이 슈팅을 때렸으나 중국 골키퍼에게 가로막히며 뜻을 이루지 못한 것이다.

4년 전과 비슷한 모양새로 흘러가는 듯한 경기는 3쿼터에 바뀌었다.

3쿼터 11분 박기주(평택시청)가 서클 부근에서 흘린 볼이 김종은(아산시청)에게 연결됐고 김종은이 다시 문전에 있던 김다래에게 패스했다. 김다래는 침착하게 슈팅으로 연결, 양팀의 '0의 균형'을 무너뜨렸다.

상승세에 올라탄 한국은 추가 골 기회까지 잡으며 중국을 몰아세웠다.

4쿼터 3분에는 페널티코너 기회에서 오선순(평택시청)이 정면에서 때린 슈팅이 골대 오른쪽으로 살짝 벗어났고 4쿼터 8분 오선순이 다시 페널티 코너 기회에서 시도한 슈팅이 골키퍼 다리에 맞고 튕겨 나왔다.

종료 2분여를 남기고서는 허재성(KT)이 슈팅이 다시 골키퍼에게 가로막혔다.

그러나 한국은 쐐기골 없이도 끝까지 결승골을 지켜내 승리를 굳혔다.

중국은 수비 위주로 맞서면서 역습을 노렸다. 그러나 이후에도 별다른 기회를 잡지 못한 채 한국의 우승을 씁쓸히 바라봤다.

한편 동메달 결정전에서는 인도가 일본을 2-1로 물리쳤다.

◇ 하키

▲ 여자 결승

한국 1(0-0 0-0 1-0 0-0)0 중국

▲ 여자 동메달전

인도 2-1 일본

▲ 여자 5-6위전

말레이시아 8-0 카자흐스탄

연합뉴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