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장인수 오비맥주 사장, “세계 최고 품질 위해 1,200억 투자할 것”
알림

장인수 오비맥주 사장, “세계 최고 품질 위해 1,200억 투자할 것”

입력
2014.09.16 17:29
0 0
장인수 오비맥주 사장.
장인수 오비맥주 사장.

“3년간 약 1,200억원을 투자해 세계 최고의 품질로 인정받는 기업이 되도록 하겠다.”

장인수 오비맥주 사장이 16일 서울 소공동 더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며, ‘품질 최우선주의’를 새 경영목표로 선언했다.

장 사장은 “글로벌 1등 맥주기업인 AB인베브와의 재통합을 계기로 생산, 구매, 유통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에 걸쳐 품질관리 시스템을 글로벌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데 집중하고 있다”며 “글로벌 기업에 편입된 만큼 다른 어떤 가치보다 ‘품질’로 먼저 인정받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엄격하고 까다롭기로 소문난 AB인베브의 글로벌 품질인증 프로그램을 적용해 카스와 OB골든라거 등 오비맥주의 모든 브랜드를 버드와이저와 호가든 등 세계적 톱 브랜드와 똑같은 품질기준에 맞추어 생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비맥주는 이를 위해 향후 3년간 품질관리 부문에 약 1,200억원을 투입, 경기 이천ㆍ충북 청원ㆍ광주광역시 등 3개 지역 공장의 제조 및 포장 공정과 물류 시스템을 개선할 계획이다.

장 사장은 이와 함께 품질 강화 방안으로 각 맥주 브랜드 홈페이지에 원재료를 상세 공개하고, 제품 패키지 표면에 생산 담당자의 실명을 표기하는 한편 제품의 신선도를 지키기 위한 ‘선입선출’(先入先出) 물류바코드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덧붙였다.

이천 공장과 광주 공장에 대한 식품의약품안전처 HACCP(위해요소중점관리기준) 인증 획득도 올해 안에 마무리할 방침이다.

오비맥주는 또 AB인베브 소속 브루마스터를 국내에 초청해 소규모 맥주 전문점(마이크로 브루어리)과 맥주 관련 창업 희망자, 일반 소비자 등을 대상으로 양조 기술을 전수하는 상생 프로그램도 도입하기로 했다.

이 교육 프로그램이 잘 정착되면 선진 양조기술의 보급과 저변확산을 통해 국내 맥주산업 전반의 품질 경쟁력도 한 단계 향상될 것이라는 게 장 사장의 생각이다.

장 사장은 이어 “탁월한 마케팅이나 영업전략도 품질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의미가 없다”며 “세계 어디에 내놓아도 부끄럽지 않은 최상의 품질로 소비자의 신뢰와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주류업계에서 30여 년간 영업인으로 평가를 받았지만, 앞으로는 품질 관리에 성공한 경영인으로 평가받고 싶다”며 품질 관리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피력했다.

안민구기자 amg@hksp.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