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2014년 북한의 지하철 풍경
알림

2014년 북한의 지하철 풍경

입력
2014.09.02 16:26
0 0
평양에서 1일(현지시간) 한 북한 남성이 지하철을 기다리며 책을 읽고 있다. 북한 지하철은 소비에트 연방(구 소련)의 기술 원조를 받아 건설되었으며 핵 대피소를 겸해서 만들어졌기 때문에 깊이가 100~150m 정도의 고심도 지하철이다. 1968년에 건설이 시작되어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 건국 25주년에 맞춰 1973년 9월에 천리마선이 개통되었다. 이는 1974년 8월에 개통한 서울 지하철 1호선보다 1년 앞서 개통된 것이다. 평양=AP 연합뉴스
평양에서 1일(현지시간) 한 북한 남성이 지하철을 기다리며 책을 읽고 있다. 북한 지하철은 소비에트 연방(구 소련)의 기술 원조를 받아 건설되었으며 핵 대피소를 겸해서 만들어졌기 때문에 깊이가 100~150m 정도의 고심도 지하철이다. 1968년에 건설이 시작되어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 건국 25주년에 맞춰 1973년 9월에 천리마선이 개통되었다. 이는 1974년 8월에 개통한 서울 지하철 1호선보다 1년 앞서 개통된 것이다. 평양=AP 연합뉴스
북한 평양의 지하철역에서 1일(현지시간) 북한 주민들이 신문을 읽고 있다. 평양=AP 연합뉴스
북한 평양의 지하철역에서 1일(현지시간) 북한 주민들이 신문을 읽고 있다. 평양=AP 연합뉴스
1일(현지시간) 평양에서 출근 하려는 주민들이 지하철 탑승을 위해 손으로 문을 열고 있다. 평양=AP 연합뉴스
1일(현지시간) 평양에서 출근 하려는 주민들이 지하철 탑승을 위해 손으로 문을 열고 있다. 평양=AP 연합뉴스
북한 평양에서 한 학생이 1일(현지시간) 지하철으르 타고 이동하고 있다. 평양=AP 연합뉴스
북한 평양에서 한 학생이 1일(현지시간) 지하철으르 타고 이동하고 있다. 평양=AP 연합뉴스
북한 평양에서 1일(현지시간) 북한 주민들이 지하철을 타고 출근을 하고 있는 가운데, 정면에 김일성, 김정일의 초상화가 걸려 있다. 평양=AP 연합뉴스
북한 평양에서 1일(현지시간) 북한 주민들이 지하철을 타고 출근을 하고 있는 가운데, 정면에 김일성, 김정일의 초상화가 걸려 있다. 평양=AP 연합뉴스
1일 북한 주민들이 지하철을 타고 출근을 하고 있다. 평양=AP 연합뉴스
1일 북한 주민들이 지하철을 타고 출근을 하고 있다. 평양=AP 연합뉴스
1일(현지시간) 평양 지하철을 타고 출근하는 주민들의 모습. 평양=AP 연합뉴스
1일(현지시간) 평양 지하철을 타고 출근하는 주민들의 모습. 평양=AP 연합뉴스
1일 북한 주민들이 지하철을 타고 출근을 하고 있다. 평양=AP 연합뉴스
1일 북한 주민들이 지하철을 타고 출근을 하고 있다. 평양=AP 연합뉴스
북한 평양의 지하철 역 관계자가 1일(현지시간) 지하철이 도착하기를 기다리고 있다. 평양=AP 연합뉴스
북한 평양의 지하철 역 관계자가 1일(현지시간) 지하철이 도착하기를 기다리고 있다. 평양=AP 연합뉴스
북한 평양에서 지하철 역 관계자가 1일(현지시간)신호를 보내고 있다. 평양=AP 연합뉴스
북한 평양에서 지하철 역 관계자가 1일(현지시간)신호를 보내고 있다. 평양=AP 연합뉴스

북한 지하철은 소비에트 연방(구 소련)의 기술 원조를 받아 건설되었으며 핵 대피소를 겸해서 만들어졌기 때문에 깊이가 100~150m 정도의 고심도 지하철이다. 1968년에 건설이 시작되어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 건국 25주년에 맞춰 1973년 9월에 천리마선이 개통되었다. 이는 1974년 8월에 개통한 서울 지하철 1호선보다 1년 앞서 개통된 것이다.

지하철 내부에는 김일성, 김정은 초상화가 걸려 있고 자동으로 열리는 서울 지하철과는 달리 북한 지하철은 손으로 열거나 닫아야 하며 역내 직원이 지하철 도착과 출발 신호를 보낸다.

한편 북한은 김정은 체제 들어 관광객에 대한 규제를 대폭 완화하고 관광 인프라 구축, 적극적인 관광상품 개발 등을 통해 관광산업 발전에 힘을 쏟고 있는 가운데, 최근 평양 지하철의 모든 역을 외국인 관광객에게 개방한다고 알려졌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지난 7월 10일 영국의 북한 전문여행사 '영파이오니어 투어스'를 이용해 "외국인 관광객에게는 처음으로 평양 지하철 2호선(혁신선)의 이용이 허용됐다"고 전했다. 이 여행사는 8월 18일부터 26일까지 일정의 '지하철 관광'을 소개하며 "이번 여행에서는 외국인들이 1호선(천리마선) 모든 역을 둘러보고 다음날 2호선의 모든 역도 다 방문한다"고 밝혔다.

평양 지하철역 내부는 대부분 모자이크 벽화나 샹들리에 등으로 고급스럽게 장식되어 있지만 전력난으로 전체적으로 어둡다는 평가가 있다. 북한은 그동안 천리마선의 영광역, 승리역 등 내부 장식이 가장 잘 된 몇 개의 역만을 외국인에게 참관을 허용했었다.

정리=박주영 bluesky@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