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석촌지하차도에 대형 싱크홀과 동공(洞空·빈 공간)이 발생한 원인으로 지목되는 지하철 9호선 공사장 인근인 송파구 방이동 방이사거리에서 인도가 1.5m 깊이로 내려앉는 사고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서울 석촌지하차도에 대형 싱크홀과 동공(洞空·빈 공간)이 발생해 주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지하철 9호선 공사장 인근에서 인도가 1m 깊이로 내려앉았다.

21일 오후 3시께 송파구 방이동 방이사거리에서 인도가 침하됐다는 신고가 서울 송파경찰서에 접수됐다.

송파구가 현장에서 확인한 결과 침하된 면적은 가로 0.7m, 세로 1m이며, 깊이는 1m였다.

이 장소는 석촌지하차도와는 900여m 가량 떨어져 있으며, 지하철 9호선 공사장과는 60m 거리이다.

다만 서울시측은 석촌지하차도와 달리 이번 도로 침하는 지하철 9호선 공사 때문일 가능성은 낮다고 봤다.

서울시 관계자는 "공사장의 영향권은 통상 30m까지인데 이번 침하는 그 바깥에서 발생한 데다 지하철이 지나는 구간에서도 벗어나 있다"고 말했다.

현장을 확인한 송파구 관계자는 "사고현장 아래를 지나는 하수관에서는 일단 별다른 손상이 발견되지 않았다"면서 "최근 한국전력이 인근에서 전력구 공사를 했던 만큼 그 과정에서 부실 시공이 있었는지 여부도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