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기원행사 48개국 대표 참석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9일 일본 나가사키시에서 열린 평화 기원 행사에서 헌화하고 있다. 교도 연합뉴스

원폭 피해지인 일본 나가사키(長崎)의 다우에 도미히사(田上富久) 시장은 9일 원자탄 피폭 69주년 기념식에서 아베 정권의 집단자위권을 거론하며 “피폭자들이 자신의 체험을 얘기하며 전하고 이어 온 평화의 원점이 흔들리는 것이 아닌가 하는 불안과 우려가 (정부의)급한 논의 속에서 생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날 나가사키 평화공원서 열린 평화 기원행사에서 발표한 ‘나가사키 평화선언’을 통해 “일본 정부가 이런 불안과 우려의 목소리를 성실하게 마주하고 귀 기울이라고 강력하게 요구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피폭자 대표로 행사에 참가한 조다이 미야코(城台美彌子ㆍ75)씨는 ‘평화의 맹세’를 낭독하며 집단자위권 행사 용인이 “헌법을 짓밟는 폭거”라고 비판했다. 피폭자 단체 대표는 행사가 끝난 뒤 아베 총리를 만나 집단자위권 행사 용인을 결정한 각의 결정에 반대한다는 뜻을 표명하고 철회를 요구했다고 일본 언론들이 전했다. 피폭자 단체 대표는 “평화헌법이야말로 안전, 안심, 생명에 중요하다”며 “긴장을 완화하는 정부의 확실한 대책만 있으면 집단자위권은 필요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원폭을 투하한 미국을 대표해 캐롤라인 케네디 대사가 참석했다. 또 핵무기 보유를 기정사실화한 이스라엘 등 48개국 대표와 유럽연합(EU) 대표, 후쿠시마현 주민 등 5,900명가량이 찾아와 희생자의 명복을 빌었다.

도쿄=한창만특파원 cmhan@hk.co.kr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