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구제역 여파로 한우가격↑… 삼겹살값 하락 반전
알림

구제역 여파로 한우가격↑… 삼겹살값 하락 반전

입력
2014.07.30 09:26
0 0
올들어 금겹살로까지 불리며 치솟았던 삼겹살 등 돼지고기의 가격은 소비 감소 와 구제역 재발 등의 여파로 하락 반전해 한우와 돼지고기의 가격 흐름이 큰 대비를 보이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올들어 금겹살로까지 불리며 치솟았던 삼겹살 등 돼지고기의 가격은 소비 감소 와 구제역 재발 등의 여파로 하락 반전해 한우와 돼지고기의 가격 흐름이 큰 대비를 보이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구제역 등 가축질병 감염의 무풍지대인 한우 가격이 추석을 한 달여 앞두고 오름세를 타고 있다.

올들어 금겹살로까지 불리며 치솟았던 삼겹살 등 돼지고기의 가격은 소비 감소 와 구제역 재발 등의 여파로 하락 반전해 한우와 돼지고기의 가격 흐름이 큰 대비를 보이고 있다.

30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와 전국한우협회, 롯데마트 등 유통업계에 따르면 7월 중 1등급 도매가 기준 100g당 한우 평균가격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최대 17% 이상 올랐다.

품목별로는 한우불고기가 3천438원으로 작년 같은 달의 2천930원보다 17.34%(508원) 상승했다. 이어 한우등심이 6천414원으로 작년 같은 달의 5천894원보다 8.82%(520원), 한우갈비가 4천393원으로 6.78%(279원) 각각 올랐다.

이런 한우 가격 강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이란 관측이 유력하다.

한우가 구제역과 조류 인플루엔자(AI)가 재발한 돼지나 오리·닭 등과는 달리 현재까지 전염성 가축질병에 감염되지 않아 안전하다는 인식이 퍼져 있는데다 추석을 1개월여 앞둬 명절수요까지 몰릴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돼지고기 도매가격은 올들어 초강세를 보이다가 이달 중순 이후 하락 반전한 양상이다. 돼지고기는 1kg당 평균가격이 6천원을 넘어서기도 했던 가격이 7월 중순 이후 가격급등의 여파로 소비가 줄어드는 바람에 1kg당 5천원 이하로 떨어졌다.

전염성 가축질병 재발로 당분간 돼지고기 수요가 늘어나기 어렵다는 것도 가격에 부정적 요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다만 최근 재발한 구제역이 국내에서 백신을 보유한 유형인데다 산발적으로 발생해 전국적으로 확산할 가능성이 작다는 게 농림축산식품부 등 방역 당국의 분석이어서 영향이 오래가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전국한우협회 관계자는 "암소 감축사업으로 2-3년전에 비해 한우공급량이 줄어든데다 추석을 앞두고 있어 한우 가격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면서 "추석전까지는 이런 흐름을 이어갈 가능성이 커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