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병언 별장 비밀공간 제보, 검·경이 묵살"은 거짓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유병언 별장 비밀공간 제보, 검·경이 묵살"은 거짓

입력
2014.07.24 12:00
0 0

뉴스A/S

아래의 기사에 대해 본지 취재기자의 경찰청 및 통화기록 확인 결과를 알려드립니다. 결론적으로 관련된 제보 전화는 없었습니다. 5월23~30일 정보과로 수신된 외부 전화는 총 2건. 그 중 한 건은 28일 “유병언이 컨테이너 차량으로 도주 우려 있으니 검문 철저히 해 달라”는 내용과 27일 통화는 유병언과 무관한 개인 신세한탄이 전부였다고 합니다.

부실한 검경 수사에 대한 지적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무차별적이고 근거없는 폭로는 사건의 본질을 흐리게 만들 우려가 있다는 판단에, 뉴스A/S를 통해 바로 잡습니다. 편집자주

23일 오후 전남 순천 송치재 인근 별장을 경찰이 긴급압수수색한 가운데 유병언이 검찰 수색당시 은신한 것으로 추정되는 별장 2층 통나무 판자로 위장된 비밀 공간이 공개되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과 경찰이 유병언 씨가 은신했던 순천 송치재 별장에 '비밀 공간'이 있을 것이라는 제보를 2차례나 묵살한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제보를 받은 뒤 충실하게 확인했더라면 유 씨를 검거하거나 최소한 도주 경로를 파악할 단서를 확보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또 한번 검경의 부실한 수사가 비판대에 오르게 됐다.

순천에 사는 J씨는 24일 "날짜를 정확히 기억하긴 어렵지만 오전에 TV에서 '검찰이 유병언 은신처를 급습했으나 놓쳤다'는 뉴스를 본 뒤에 오전 9시께 순천경찰서 정보과와 인천지검에 각각 전화를 걸어 '비밀 공간' 존재 가능성을 제보했다"고 밝혔다.

J씨가 신고한 날은 검찰이 송치재 별장을 급습한 5월 25일 다음날인 26일 오전으로 추정된다.

그는 "TV에서 '유병언이 머문 방을 며칠 전에 목수가 수리했다'는 뉴스를 보자마자 직감적으로 '비밀 공간'이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곧바로 114에 문의해 번호를 알아낸 뒤 순천경찰서 정보과에 전화를 걸어 '유병언의 방만 검색하지 말고 다른 방이나 벽을 잘 살펴봐라. 벽을 두드려보면 소리가 다르니까 '비밀 공간'을 찾아낼 수 있다'고 제보했다"고 말했다.

J씨는 순천경찰서에 이어 인천지검에도 전화를 걸어 똑같은 얘기를 반복해서 제보했다.

J씨는 인천지검에 전화해 '유병언과 관련해 제보할 것이 있다'고 하니 곧바로 전담반으로 전화를 돌려줬다고 덧붙였다.

그는 "당시 전화를 해서 정밀검사를 해달라고 하니까 전화를 받은 사람이 '참고로 하겠습니다'라고 답했다"며 "그런데 인제 보니 그 사람들이 과연 수사의지가 있었는지 의심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분개했다.

특히 J씨는 "이후 별다른 얘기가 없어 이틀 뒤에 또 한 차례 순천경찰서와 인천지검에 각각 전화를 걸어 같은 얘기를 반복해 제보했다"며 "이번에 별장의 비밀공간에 유씨가 숨었다가 달아난 것이 사실로 확인되니 검경이 조사를 확실하게 하지 않은 부분이 조금 억울하게 생각된다"고 말했다.

J씨의 말이 사실이라면 검경이 유씨를 조기에 검거하거나 최소한 도주 경로를 파악할 절호의 기회를 놓친 셈이어서 비판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