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류현진 메이저리그 올스타 불발
알림

류현진 메이저리그 올스타 불발

입력
2014.07.07 17:03
0 0
2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의 미프로야구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홈경기 1회에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선발 류현진 투수가 마운드에서 공을 던지고 있다. 팀이 이날 4-5로 져 류현진은 시즌 10승 달성을 미루게 됐다. AP 연합뉴스
2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의 미프로야구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홈경기 1회에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선발 류현진 투수가 마운드에서 공을 던지고 있다. 팀이 이날 4-5로 져 류현진은 시즌 10승 달성을 미루게 됐다. AP 연합뉴스

2% 부족했다. 류현진(27ㆍLA 다저스)이 전반기 호성적을 거두고도 ‘별들의 잔치’에는 나가지 못하게 됐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인 MLB닷컴은 7일(이하 한국시간) 팬 투표와 선수단 투표, 감독 추천으로 선발된 올스타 68명(아메리칸리그ㆍ내셔널리그 각 34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메이저리그는 투수 부문 올스타는 팬 투표를 하지 않고 선수 투표와 감독 추천으로 12명을 추린다. 류현진은 9승에 평균자책점 3.08을 기록 중이지만 노히트노런의 클레이튼 커쇼, 11승의 잭 그레인키에 밀렸다. 선수 투표로 뽑힌 커쇼는 2011년부터 4년 연속 올스타에 선발됐고, 감독 추천으로 나가는 그레인키는 캔자스시티 소속이던 2009년 아메리칸리그 올스타에 뽑힌 이후 두 번째로 올스타전에 나서게 됐다. 다저스 선발 투수 2명 이상이 올스타전에 나가는 건 1991년(라몬 마르티네스ㆍ마이크 모건) 이후 23년 만이다. 또 야수로 뽑힌 야시엘 푸이그와 디 고든을 합쳐 다저스는 이번에 신시내티, 밀워키, 세인트루이스와 함께 최다인 4명의 올스타를 배출했다.

아메리칸리그 올스타 팬 투표 외야수 부문에서 15위에 그친 추신수(32ㆍ텍사스)는 선수 투표와 감독 추천으로 꾸리는 후보 명단에도 들지 못했다. 한국 선수 중에는 박찬호가 텍사스 시절인 2001년, 김병현이 애리조나 소속이던 2002년 각각 감독 추천 선수로 올스타전에 출전했다. 올해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은 16일 미네소타의 홈구장인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타깃필드에서 열린다. 성환희기자 hhsung@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