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트리악손주 EU 4개국 시판 허가

한미약품의 세파항생제 완제의약품이 국내 최초로 유럽시장에 진출한다.

한미약품은 최근 유럽지역 4개국으로부터 세파항생제 ‘트리악손 1g 주사제’의 최종 시판허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허가는 독일 의약품당국(BfArM)을 통해 획득한 것으로, 유럽통합승인절차(DCP)에 따라 독일,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등 4개국에서 자동 시판허가를 얻게 됐다.

트리악손을 생산하는 한미약품 평택공장은 지난해 독일 의약품당국으로부터 GMP 실사를 받아 국내 기업으로는 최초로 세파항생제 완제의약품의 EU-GMP를 받았다.

그동안 한미약품은 계열사인 한미정밀화학을 통해 세파항생제 원료의약품(API)를 30여 년간 수출하며 유럽에서 30%대 점유율을 가졌다. 이번 시판허가를 통해 유럽 수출의 부가가치를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미약품은 4개국을 시작으로 시판허가 국가를 늘리고, 유럽 상위 제약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연간 1,000만 바이알(bial) 규모의 수출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실제로 한미약품은 지난해 포르투갈 ‘BASI’사(社)를 통해 연간 100만 바이알 규모의 트리악손 현지 수출 계약을 맺었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한미약품의 세파항생제 원료의약품에 이어 완제의약품에 대한 기술력까지 세계적으로 입증했다”며 “향후 유럽 전역으로 수출 국가를 늘려 한미약품의 극제 진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했다.

김치중기자 cjkom@hk.co.kr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