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日, 미사일 발사 강력 항의…北 "권리있다" 반박

알림

日, 미사일 발사 강력 항의…北 "권리있다" 반박

입력
2014.07.01 11:45
0 0

베이징 당국간 협의서 납치조사 논의 앞서 공방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전략군의 '전술로켓' 발사 훈련을 참관했다고 노동신문이 30일 보도했다. 사진은 김 제1위원장이 전략군 지휘관들에게 뭔가를 지시하는 모습. 한국일보 자료사진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전략군의 '전술로켓' 발사 훈련을 참관했다고 노동신문이 30일 보도했다. 사진은 김 제1위원장이 전략군 지휘관들에게 뭔가를 지시하는 모습. 한국일보 자료사진

일본 정부가 1일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북일 정부 간 국장급 협의에서 최근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데 대해 강력히 항의했다.

이에 대해 북한은 자신들이 미사일을 발사할 권리가 있다며 반박했다.

일본 측 수석대표인 이하라 준이치(伊原純一)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이날 오전 10시(현지시간) 주중 북한대사관에서 열린 국장급 협의 모두발언에서 "중요한 협의를 앞두고 29일 새벽 북측이 탄도 미사일을 발사한 사안이 있었다"며 "유엔안보리 결의, 일조(북일) 해양선언, 6자회담 원칙에 위배되며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일본 정부는 다시 한 번 강력하게 항의하며 앞으로 탄도 미사일 발사가 거듭되지 않도록 희망한다"며 "북측이 국제사회 요구에 충실하게 대응하기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북한의 송일호 북일 국교정상화교섭 담당 대사는 "조선전략군 사령부의 전술 로켓 발사와 관련 우리의 입장은 조선중앙통신에서 밝혔듯이, 우리는 유엔안보리 결의를 인정할 수 없으며 이번 발사체 발사는 비행, 안전수칙 등을 지켰다"고 반박했다.

송 대사는 또 "한 달 전에 스톡홀름에서 조일(북일) 정부간 합의가 이뤄졌다"며 "조일 쌍방이 이 합의를 착실히, 충분하게 이행하고 자기 몫을 집행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