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서구 내 고등학교서

수학 교사가 "숙제 안 해왔다" 앉았다 일어서기 800번 시켜

병원 "장기도 심각하게 손상 심할 땐 평생 신장 투석해야"

고등학생이 간접체벌 ‘얼차려’를 받다가 허벅지 근육이 파열되고 내장이 손상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서울시교육청이 학생에 대한 직ㆍ간접 체벌을 금지하는 서울학생인권조례를 공포한 지 2년이 지났지만 학교에서는 가혹한 체벌이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20일 서울 강서구의 한 고등학교 2교시 수학시간. B(29) 교사는 숙제를 해오지 않았다는 이유로 A(17)군 등 8명을 교실 뒤로 불러 세웠다. 숙제는 대학수학능력시험 특강교재 두 쪽 분량을 풀어오는 것이었다. B 교사는 학생들에게 “앉았다 일어서기 800회를 하라”고 지시했다.

얼차려는 수업이 끝날 때까지 30분 가까이 계속됐다. 얼차려 중 한 학생이 지쳐 속도가 느려지자 B 교사는 ‘연대 책임’을 물어 “처음부터 다시 하라”고 시키기도 했다. 600개 정도를 했을 무렵 B 교사는 벌을 받지 않는 학생들에게 “내가 낸 문제를 푼 사람이 지목한 학생은 (얼차려를) 그만하게 해주겠다”고 말했다. 몇몇 학생들은 들어갔지만 지목되지 못한 A군은 끝까지 얼차려를 해야 했다.

A군의 상태는 심각했다. 다리가 풀려 하교길에 두 번이나 넘어졌다. 이틀 후인 22일에는 급기야 침대에서 일어나지 못할 정도로 다리가 마비되고 검은 소변까지 봤다. 다음날 날이 밝자마자 찾아간 집 근처 종합병원에서 6시간에 걸쳐 엑스레이(X-ray) 촬영, 피ㆍ소변 검사 등을 받았다. “내일 다시 오라”던 의사는 30분 후 급하게 전화를 걸어 “더 늦으면 급성 신부전이 오고 평생 투석을 받고 지낼 수도 있다”며 “당장 큰 병원에 입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에 입원한 A군은 ‘허벅지 횡문근 융해증’ 진단을 받았다. 횡문근 융해증은 장시간 강도 높은 운동을 하거나 평소 잘 사용하지 않는 근육을 무리하게 썼을 때 발생한다. 의사는 “혈액 내 근육소 수치는 350이 정상인데 A군은 측정 가능한 4만6,000을 넘었다”며 “허벅지 근육이 파열되면서 분비물이 혈액에 섞였고 이를 해독하려는 신장과 간까지 손상된 심각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병원 응급실에서 5시간 동안 집중치료를 받은 A군은 상태가 안정돼 24일 일반 병실로 옮겨졌지만 여전히 걷지 못한다.

A군의 누나(25)는 “동생의 팔에 링거를 15개는 꽂은 것 같다”며 “계속 말썽을 피운 학생도 아니고 문제집 두 쪽을 안 풀었다고 장기가 손상될 정도로 가혹한 벌을 받아야 하는 것이냐”고 울먹였다. 그는 또 “이런 일을 겪고도 동생이 ‘학교가 원래 그런데 왜 호들갑이냐’고 했다. 폭력을 당연하게 여기는 학교 분위기가 너무나 안타깝다”고 울분을 터뜨렸다.

B 교사는 “아이들을 보면서 힘들어하면 중단시켰어야 했는데 문제 푸는 데 집중하다 (얼차려 시간이) 길어진 것 같다”면서 “학생과 가족에게 사과를 드리고 정신적ㆍ육체적으로 회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해명했다.

정지용기자 cdragon25@hk.co.kr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