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김민정의 길 위의 이야기] 선거하고 삼겹살 먹으렵니다
알림

[김민정의 길 위의 이야기] 선거하고 삼겹살 먹으렵니다

입력
2012.04.10 11:25
0 0

평소 존경하는 선생님으로부터 받아야 할 원고를 간절하게 참 철없이도 기다리고 있는데 전화벨이 울렸다. 예상대로 선생님이셨고 예정대로 원고 쓰기가 벅차다는 말씀이셨다. "도무지 선거 앞두고 펜이 손에 안 잡힌다. 인터넷 들락거리느라 정신이 없구나. 일주일만 더 다오."

그리고 바로 그 결전의 날, 선거철마다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게 사실인데 이번 선거는 생각보다 조용히 시작됐다 끝나는 듯싶다. 선거에 집중하지 못할 만큼의 중대한 사건사고들이 연이어 터져 나왔기 때문이다.

쌍용자동차 스물두 번째 희생자로 정리해고자 이윤형씨의 빈소가 차려졌고, 제주도 강정마을 구럼비에서 해경과 실랑이 중 문정현 신부가 추락했고, 도무지 권좌에서 내려올 줄 몰랐던 조현오 경찰청장을 단숨에 끌어내릴 만큼 엽기적인 살인사건이 벌어졌고… 그밖에 이 정권 아래 지금도 연일 계속되는, 우리들이 직간접적으로 봉착해 있는 어려움들이 어디 한두 가지인가.

귀가 먹은 것도 아닌데 살려 달라 외치는 사람 말을 나 몰라라 외면하다 끝끝내 맞닥뜨려야 했던 한 여인의 죽음, 어쩌면 이 나라 이 정부 아래 우리들의 형국이 바로 그런 모습은 아닐는지. 간만에 계란 세례 장면을 목격했다. 선거를 축제로 받아들이기에 우리의 갈 길은 좀 먼 듯도 하다만 어쨌든 내 집안 일이고 내 가족 일이라 하면 마음가짐이 달라질 터, 누구보다 오늘은 날 위해 목욕재계하고 투표소 가는 날!

김민정 시인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