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해킹 당한 주민번호 바꿔달라" 피해자 83명 집단소송
알림

"해킹 당한 주민번호 바꿔달라" 피해자 83명 집단소송

입력
2011.11.08 06:44
0 0

네이트와 싸이월드 해킹으로 개인정보 유출 피해를 입었다며 인터넷 이용자 83명이 8일 행정안전부를 상대로 주민등록번호 변경거부처분 취소 청구소송을 서울행정법원에 냈다.

이들은 소장에서 “지난 7월 해킹 사건 이후 행안부에 주민등록번호 변경 청구서를 냈지만 ‘사회적 혼란과 비용을 야기한다’는 이유로 변경이 불가능하다는 통보를 받았다”며 “주민번호를 변경하지 않을 경우 앞으로 더 큰 피해가 예상되는 만큼 거부처분을 취소해달라”고 주장했다.

행안부는 그동안 전산상 오류, 남녀 성이 바뀐 경우 등에 한해 주민번호 변경 청구를 허가해왔다. 지난 7월 회원 규모 3,500만명으로 추정되는 네이트와 싸이월드 해킹사실이 알려지면서 인터넷을 중심으로 집단소송을 준비하는 여러 카페가 생기는 등 손해배상 소송이 이어져 왔다.

정재호기자 next88@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