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부고/ '대통령의 피아니스트' 로저 윌리엄스 별세
알림

부고/ '대통령의 피아니스트' 로저 윌리엄스 별세

입력
2011.10.09 12:12
0 0

세계적인 피아니스트 로저 윌리엄스가 8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자택에서 췌장암 합병증으로 별세했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전했다. 향년 86세.

미국 네브래스카주에서 태어나 3세 때부터 피아노를 연주한 그는 열광적인 무대 매너와 즉흥 연주로 명성을 쌓았다. 1955년 발표한 '고엽(Autumn Leaves)'은 피아노 음반으로는 처음으로 빌보드 팝 차트에 이름을 올린 대표곡으로 200만장 이상 판매됐다.

미국 33대 대통령 해리 트루먼에서부터 43대 조지 W 부시 시절까지 백악관에서 연주했고 특히 40대 대통령 로널드 레이건과는 젊어서부터 가까이 지내 '대통령을 위한 피아니스트'라는 별명이 붙었다. 생일이 같은 39대 대통령 지미 카터를 위해서는 80세 생일에 애틀랜타 지미 카터 도서관ㆍ박물관에서 12시간 동안 마라톤 연주를 했다.

송옥진기자 click@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