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금주의 선택/ 액션사극·스릴러 눈길 여름 극장가 '장르 성찬'
알림

금주의 선택/ 액션사극·스릴러 눈길 여름 극장가 '장르 성찬'

입력
2011.08.10 13:07
0 0

여름 시장 다크호스로 떠오른 한국영화 '최종병기 활'과 '블라인드'가 단연 눈길을 끈다. 여름 영화론 대중들의 눈길을 덜 잡았던 작품들인데 완성도가 만만치 않다. 여름 블록버스터 '고지전'과 '퀵', '7광구'가 벌이던 흥행대전이 더욱 혼전양상을 벌일 듯하다. 액션 사극과 스릴러라는 전혀 다른 장르인데 관객들의 마음이 어디로 더 향할지도 관심사다. 할리우드영화 '개구쟁이 스머프'와 일본영화 '간츠: 퍼펙트 앤서'는 힘겨운 싸움판이 될 듯.

1 최종병기 활

감독 김한민

주연 박해일, 류승룡

100자 평 병자호란 때 청군에게 끌려간 여동생을 구하려는 한 궁사의 사투. 뒤로 갈수록 가속도를 붙이는 액션 연출이 매력적이다. 옛 무기인 활을 활용, 서스펜스와 스릴을 제조하는 솜씨에 절로 박수가…

2 블라인드

감독 안상훈

주연 김하늘, 유승호

100자 평 연쇄살인마에 맞서는 시각장애인 여성을 다룬 흥미진진한 감성 스릴러. 좋은 시나리오와 꼼꼼한 연출이 제법 울림 있는 서스펜스를 만들어낸다. 너무나 친절한 서술로 묘사된 후반부는 약점.

3 카우보이 & 에이리언

감독 존 파브로

주연 다니엘 크레이그, 해리슨 포드

100자 평 문득 서부시대로 돌아가 외계인과 맞서야 하는 한 남자의 액션. 전통적인 장르인 서부극에 첨단 공상과학을 곁들인 소재부터가 흥미롭다. '아이언맨' 시리즈의 존 파브로 팬이라면 필견, 철저한 킬링타임 영화다.

라제기기자 wenders@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