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靑-민주당 저축銀 전면전/ 靑 "묻지마 폭로 국민 안믿어"
알림

靑-민주당 저축銀 전면전/ 靑 "묻지마 폭로 국민 안믿어"

입력
2011.05.31 17:34
0 0

청와대와 여당은 31일 저축은행 비리 사태와 관련, 야당이 현정권 핵심 인사들의 연루 의혹을 제기하는 데 대해 "근거 없는 음해는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반박하는 한편 역공에 나섰다. 여권은 민주당의 주장에 대해 "불순한 계산이 깔린 정치 공세"라고 비난했다.

청와대 핵심 참모는 이날 "제1야당의 주요 인사들이 근거 없이 의혹만 제기해 국민을 혼란스럽게 만들고 있다"며 "제기한 의혹들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나면 어떤 식으로든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전날 민주당의 박지원 전 원내대표, 이용섭 대변인 등이 제기한 의혹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삼화저축은행이 부산저축은행으로 인수ㆍ합병될 때 정진석 청와대 정무수석이 어떤 역할을 했는지 밝혀야 한다"고 말했고, 이 대변인은 "저축은행을 비호하고자 청와대에 청탁하려 했다는 박모 변호사가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2차관의 친삼촌"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청와대는 "부산저축은행은 삼화저축은행을 인수ㆍ합병한 사실이 없고, 박 변호사는 박 전 차관과 친족 관계가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고 반박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기본적인 사실조차 파악하지 않고 '아니면 말고'식의 폭로를 하면 국민이 믿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저축은행 비리의 본질은 은행 허가 과정의 불법성과 막대한 프로젝트파이낸싱(PF)대출로 부실을 키운 주체들"이라며 "민주당의 주장은 초점을 흐리고 현정권의 핵심 인사 연루 의혹으로 몰고 가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고위관계자는 "지난 정권에선 성공한 로비였기 때문에 저축은행이 부실을 키울 수 있었지만 현정권에 들어와 이 부실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퇴출을 막기 위해 온갖 로비가 시도됐지만 실패했다"고 말했다. 그는 "저축은행 비리는 과거부터 이어져 온 부실의 카르텔"이라며 "이 카르텔을 만든 사람들은 그걸 지키기 위해 메스를 든 감사원과 청와대 등에 사활을 걸고 저축은행 퇴출 저지를 시도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나라당 친이계 초∙재선 의원 모임인 '민생토론방'은 이날 모임을 갖고 저축은행 사태에 대한 특검 도입 방안을 논의했다. 장제원 의원이 마련한 특검법안에는 10여명의 의원이 서명했다. 한 의원은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압박하는 차원에서라도 특검법 도입 방안을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동국기자 dkkim@hk.co.kr

장재용기자 jyjang@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