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과학벨트 원점서 재검토는 대통령이 책임 지겠다는 것"

알림

"과학벨트 원점서 재검토는 대통령이 책임 지겠다는 것"

입력
2011.02.16 17:33
0 0

박근혜 우회적 비판… 靑 "정치권서 왈가왈부할 일 아니다"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는 16일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입지 원점 재검토 논란과 관련, “대통령이 약속하신 것인데 원점에서 재검토하겠다고 하면 그에 대한 책임도 대통령이 지시겠다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일치를 위한 정치포럼’주최 ‘국회를 빛낸 바른 언어상’ 시상식에 참석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많은 분들이 과학벨트, 동남권 신공항에 대해 입장을 밝히라고 하는데 사실은 그게 제가 답할 사안이 아니어서 가만히 있었을 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전 대표의 이날 발언은 이명박 대통령이 지난 1일 신년 방송좌담회에서 과학벨트를 충청권으로 유치하겠다는 대선공약과 관련, “혼란을 일으킬 수 있는 공약을 내걸었다. 표 얻으려 관심이 많았다”며 원점에서 재검토하겠다는 취지로 답한 것에 대한 우회적 비판으로 해석된다.

박 전 대표는 시상식 직후 “대통령이 약속한 사안이고 저는 그런 문제에 대해 결정권이 없다”며 “국가 전체를 보고 어떻게 할지는 대통령께서 다 알아서 하실 것이라는 뜻”이라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과학벨트는 정치적 잣대가 아닌 투명하고 객관적인 법적 절차를 거쳐 결정되는 게 바람직하다는 생각은 변함이 없다”면서 “정치권에서 왈가왈부할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박 전 대표가 과학벨트에 대해 뭐라고 언급했다고 해서 이미 법에 의해 정해진 절차를 수정할 수는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동남권 신공항 입지 선정을 둘러싼 지역 갈등에 대해서도 “신공항 문제도 대선공약으로 약속한 것이다. 정부에서 그에 대한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 최고위원께서 입장을 밝히라고 하는 것을 봤는데 최고위원도 당 지도부의 일원이고 한나라당은 집권여당이므로 이런 갈등에 대해 책임감을 갖고 처리해야 한다”고 말해 ‘박 전 대표가 과학벨트와 신공항 문제에 대해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한 한나라당 홍준표 최고위원의 발언을 정면 반박했다.

박 전 대표는 또 자신의 복지 정책을 비판해온 야권을 겨냥해 “국회에서 선택 받고 국민의 평가를 받고 제일 좋은 법안을 선택하면 되는 만큼, 먼저 법을 내놓고 논의해야지 비판을 위한 비판을 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동훈기자 dhlee@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