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김정은 승계 안정적일 수도" "김정남 후계자 야망 안 버려"
알림

김정은 승계 안정적일 수도" "김정남 후계자 야망 안 버려"

입력
2010.10.28 06:50
0 0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후계자로 지명된 3남 김정은의 미래는 불안한 국제정세로 인해 오히려 안정적인 모습을 띠게 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미국의 한 인터넷 매체는 장남 김정남이 아직 후계자 야망을 버리지 않고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제니퍼 린드 미국 다트머스대 교수는 27일 격월간 외교전문지 '포린어페어스' 기고에서 북한은 이미 김일성가(家)의 신격화를 통해 쿠데타 발생 가능성을 차단해 놓았으며, 주변 국가들 역시 북한 붕괴를 원치 않기 때문에 김정은이 권력을 승계할 경우 불투명한 미래속에서도 한동안 안정적인 체제를 유지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린드 교수는 과거 북한이 핵무기확산금지조약(NPT)탈퇴를 선언할 당시 미국은 북한 핵시설을 공격하는 방안까지 검토했으나, 지금은 북한의 취약함이 오히려 전쟁억지력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주변 국가들은 김정일 정권 붕괴시 내전발생, 중국으로의 대규모 난민 유출, 핵무기 통제력 상실 등에 따른 혼란상을 우려, 북한을 솜방망이로 다루고 있다"며 "천안함 침몰사태를 두고도 북한을 공격하지 않는 것 역시 전쟁을 일으킬 수 있다는 우려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진단했다.

린드 교수는 또 "김정은은 김일성의 항일 독립운동 신화, 외세 배격 이데올로기, 혁명 주도세력인 중산층과 성직자의 부재 등 그의 할아버지가 고안해 낸 시스템 덕분에 쿠데타 위협에서 자유롭다"고도 말했다.

한편 김 위원장의 장남 김정남은 동생 김정은이 후계자로 이미 선택됐음에도 후계자의 꿈을 버리지 않고 있는 것 같다고 미 인터넷 매체 크리스천사이언스모니터(CSM)가 27일 보도했다.

CSM은 김정남이 이달 초 일본 아사히TV와의 인터뷰에서 '3대 세습에 반대한다'고 밝힌 점과 마카오의 지인에게 '북한이 붕괴할 것'이라고 주장한 것은 모두 의도된 발언이었다고 전했다.

일부 북한 전문가들에 따르면 김정남은 김정은 정권이 잘할 수 있을 지를 지켜보고 있으며, 언젠가 자신이 후계자로 복귀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고 한다.

대북 라디오방송 열린북한방송의 하태경 대표는 "그(김정남)는 김정은 정권이 반드시 붕괴하며 그러면 자신이 해결책이라는 강한 암시를 주고 있다"고 말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한창만기자 cmhan@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