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성신여대, 사할린서 한 러 수교 20주년 기념공연 가져
알림

성신여대, 사할린서 한 러 수교 20주년 기념공연 가져

입력
2010.10.03 09:19
0 0

성신여대는 한ㆍ러 수교20주년을 맞아 러시아 사할린에서 지난달 29일 오후 6시와 30일 오후 7시(현지시각) 두 차례에 걸쳐 ‘한ㆍ러 수교20주년 기념공연-한국의 찬란한 유산’을 개최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올 2월 모스크바 차이코프스키홀 공연에 이어 두 번째로 기획한 러시아 현지 공연으로 한국전통복식 패션쇼, 성신여대 음악대학 교수 연주회, 한국전통무용 공연 등을 선보였다.

공연에는 심화진 총장을 비롯한 성신여대 교수와 재학생 등 94명이 참여했으며, 알렉산더 호로사빈(Alexander Khoroshavin) 사할린주지사, 블라디미르 박(Vladimir N. Park) 사할린 네벨스크 시장, 보리스 미시코브(Boris R. Misikov) 사할린국립대학교 총장을 비롯한 사할린 시민, 현지 동포ㆍ교민들도 공연장을 찾았다.

심 총장은 “사할린은 제2차 세계대전 중 일제에 의해 강제 징용으로 끌려가 탄광 및 군수공장에서 혹사당하다가 종전을 맞아 귀국하지 못한 우리 동포들의 한이 서린 도시”라며 “사할린 동포들의 가슴 저린 한을 달래고 한국인으로서의 자긍심을 심어주며 러시아와 한국의 우호증진에 기여코자 이번 공연을 기획하게 됐다”고 말했다.

박철현기자 karam@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