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수감자에 고의로 성병 감염 실험" 美, 1940년대 과테말라서 비윤리적 실험 사과
알림

"수감자에 고의로 성병 감염 실험" 美, 1940년대 과테말라서 비윤리적 실험 사과

입력
2010.10.03 06:52
0 0

미국 정부가 1940년대 과테말라에서 페니실린의 효능 검증을 위해 수감자에게 성병을 고의 감염시키는 비윤리적 임상실험을 실시한 사실이 드러났다.

2일 미 언론에 따르면, 미 공중위생국(PHS)과 국립보건원(NIH) 등은 1946~48년 과테말라 교도소 및 국립정신병원 수감자 696명에게 매독 임질 등에 감염된 매춘부와 접촉시켜 성병을 전염시켰다. 성접촉만으로 감염이 되지 않은 대다수 실험대상에게는 직접 병균을 주사기로 주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포스트는 “실험 이후 감염자에게 적절한 치료가 진행됐는지 알 수 없다”며 실험의 잔인성을 비판했다. 미 정부의 비윤리적 실험 사실은 한 과학자가 정부의 악명 높은 인체 실험인 ‘터스키기 실험’을 추적하던 과정에서 밝혀졌다. 터스키기 실험은 1932~72년 미 정부가 흑인이나 소수 인종을 대상으로 병을 감염시켜 진행한 실험이다.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은 언론보도 직후 알바로 콜롬 과테말라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사과한다”고 말했다.

이대혁기자 selected@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